출처: http://myespn.go.com/blogs/truehoop/0-38-237/Dirk-Nowitzki-Speaking-Candidly.html

 

* 의역, 오역 무척 많을 겁니다. 원문도 꼭 읽으세요 –_-;;

 

독일에서 새롭게 출간된 Five Magazine 창간호의 장문의 인터뷰에서, 댈러스 매버릭스의 스타 덕 노비츠키는 다른 팀에서도 뛰는 상상을 한다라던가, 몇몇 팀 메이트들의 게으름, 그리고 에이버리 존슨 시절에 제이슨 키드의 잘못된 활용 등에 대해서 얘기를 했습니다.

정말 솔직한 인터뷰입니다.

아래는 노비츠키는 그의 노력에 대해서, 그리고 몇몇 팀 메이트의 불성실함에 대한 답변입니다.

  “농구는 개인 스포츠가 아니라는 걸 잘 알아요. 제가 육상 같은 개인 운동을 했다면 큰 상을 몇 번 받았을지도 모르죠. 물론 팀 메이트가 충분히 노력하지 않을 때 참 화가 나요. 특히 숀 브래들리, 그는 정말 트레이닝 캠프에 와서 4달 동안 공을 한 번도 잡지 않더군요. 하지만 뭘 할 수 있겠어요? 규칙 같은 건 없어요. 모두가 자신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아야 해요.”

 

제이슨 키드와 에이버리 존슨에 대해서

  “우리는 경기를 조율할 수 있는 플레이 메이커를 원했어요. 그리고 나는 코치(에이버리 존슨)가 그를 자신의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해주길, 그래서 우리 모두가 더 빠르고 재미있는 농구를 할 수 있길 바랬어요. 하지만 정반대의 일이 일어났죠. 에버리는 제이슨을 자신의 스타일에 맞추려고 했어요.

  제이슨 키드 같은 선수를 그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시스템에 억지로 맞추려고 하는 것은 힘든 일이었어요”

 

매버릭스에서 우승하는 것에 대해서

  “가장 좋은 것은 당연히 매버릭스를 우승으로 이끄는 것이겠죠. 하지만 다른 팀들이 너무 강해졌어요. 특히 공정하지 않은 트레이드를 통해서 파우 개솔이 LA 레이커스로 간 것과 케빈 가넷이 보스턴으로 간 것 말이죠.

  아마 3년 이내에 다른 팀으로 가게 될지도 몰라요. 아마 이 팀에서 뛰는 것이 더 이상 재미없어졌다거나, 아니면 지금의 능력을 잃어버리기 시작했을 때 쯤 말이죠. 유럽으로 다시 돌아갈 수도 있어요. 모든 가능성을 생각하고 있죠.

  칼 말론이 그 유타에서의 오랜 선수 시절을 뒤로 하고 LA로 다시 복귀한 것, 그걸 좋게 생각하진 않아요. 하지만 정말 너무나 우승을 하고 싶다면, 그런 것도 가능한 거죠.”

 

원문

In the first installment of a lengthy interview with Germany's new Five Magazine (5ivemag.com), Dallas star Dirk Nowitzki muses about eventually playing for another team, how some of his teammates have not prepared like he has, and how the team mis-used Jason Kidd under Avery Johnson.

It's refreshingly honest.

Here Nowitzki is asked about his own preparation, in an environment where some teammates are less committed:

I know I'm not in an individual sport. If I were in track and field maybe I would have won something big by now. ... Sure it's bitter sometimes when a teammate doesn't invest the necessary time. The best example was Shawn Bradley. He would some times come to training camp and not had a ball in his hands for four months. But what can you do? There is no rule. Everyone needs to figure out for themselves how to stay fit.

On Jason Kidd and Avery Johnson:

Well, we wanted a playmaker who had been around and already seen everything. I also hoped that Coach (Avery Johnson) would let him play his way, that we would play quicker and have more fun. But just the opposite happened. Avery pushed his style on Jason.

It was tough throwing a guy like him into a system which he didn't really like.

On winning a title as a Maverick:

The best thing would be me carrying the team to the title. But the other teams have gotten so strong, also through some unfair trades -- Pau Gasol to Los Angeles and Kevin Garnett to Boston.

Maybe I will see if it helps changing teams in like three years. Maybe it won't be fun any more or I can't keep up with the athleticism anymore. Maybe I will play in Europe again. I can imagine all of that.

What Karl Malone did back then -- heading to L.A. after all those years in Utah -- yeah it was a little questionable. But when you want the championship so bad, then you can't rule out a move like that.

 

Posted by kkongchi

 

1월 14일 vs LA 레이커스

112-111 승

월 페이퍼에서도 나오듯이, 로저 메이슨의 위닝 샷으로 힘들게 이긴 경기였습니다. 하지만 양팀 다 공격 면에서의 경기 내용은 상당히 좋았던 것 같습니다. 짧은 영어 실력으로 들은 바로도 Commentato들이 High Quality Offence Game of Both Teams라고 하더군요. 레이커스로서는 마지막 트레버 아리자의 공격 실패가 아까웠습니다. 트레블링은 아니었던 것 같고, 그냥 공격 실패라고 봐야겠지요? 아무튼 긴장감도 있고 참 재미있는 경기였습니다.

인상적이었던 게, 3쿼터 마치고, 포포비치 감독 인터뷰를 하는데, 틀림없이(?) 코비를 4쿼터에 어떻게 막을 생각이냐고 물어 본 것 같았습니다. 대답이 걸작이더군요. “We have no idea”

관중석에서 로버트 오리가 관전하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이 인간 뭐하고 있나 모르겠네요.

 

 

1월 25일 at LA 레이커스

85-99 패배

 

전반은 대등하게 갔었는데, 3쿼터에 벌어지기 시작하더니.. 4쿼터 통째로 가비지 타임이 되어 버린 경기였습니다. 완패였죠. 정말 가솔-바이넘 후덜덜합니다. 가솔의 패스는 정말 던컨 수준이고, 바이넘의 훅슛 위력도 상당합니다. 게다가 코비는 뭐 던지면 다 들어갈 것처럼 보이고요.

룸메님 말씀처럼 와이드 오픈 3점이 안 들어간 게 패인이었습니다. 그나마 전반에는 잘 들어가더니, 후반에는 거의 들어가질 않더군요. 레이커스의 강함을 본 경기 되겠습니다.

참 이 날 스퍼스 유니폼 입은 오스틴 크로셔를 처음 봤습니다.

 

 

1월 29일 at 피닉스 선즈

114-104 승리

경기 자체는 그냥 스퍼스가 이긴 경기였습니다. 선즈도 전반엔 노 턴 오버 게임을 하는 등 잘 하긴 했는데, 이제는 스퍼스에 비해 확실히 힘이 떨어지는 느낌입니다. 핵 어 보웬 도 하면서 어떻게든 해 보려고 하는데, 잘 안 되더군요.

이 날 최고의 장면은 바로..

샤크의 마누를 상대로 한 이 Flop. 이미 표정에서 Flop이라는 것이 확연히 보이는 장면 되겠습니다. –_-;; 더 웃겼던 것은 이 때 쓰러진 샤크를 내쉬가 일으켜줬다는 거였습니다. 너무 힘들어 보이더군요..

그리고 이 날, 내쉬가 던컨을 블락했습니다.

 

 

1월 31일 vs 뉴올리언즈 호네츠

106-93 승리

크리스 폴 이 날 꽤 열 받았더군요. 물론 룸메님 포스팅 보시면 아시겠지만, 판정이 개판이었고 그에 따라 테크니컬 파울이 난무한 경기였습니다. 크리스 폴이 38득점이나 했지만, 어시스트는 4개 밖에 못 하면서 스퍼스가 이겼습니다.

그리고 이 장면.

마누의 이런 멋진 덩크 정말 오랜 만입니다. ^^

 

조금 있으면 스퍼스 at 셀틱스 경기가 열립니다. 아마도 못 볼 것 같은데.. 원정이니만큼 큰 기대는 안 하지만, 요즘 마누나 다른 선수들 폼을 보면 왠지 가능성이 좀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Posted by kkongchi
백만년만에 올리는 농구 포스팅.

제목의 날짜를 보면 알겠지만 한달하고도 열흘이 넘게 농구 포스팅을 쉬었다. (다른 포스팅도 거의 못했지만)

그동안의 스퍼스 전적을 보면..

1월 14일 vs 필라델피아 76ers 89-82 승리
1월 17일 vs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88-90 패배
1월 19일 at 휴스턴 로케츠 81-83 패배
1월 21일 at 샬럿 밥캣츠 95-86 승리
1월 23일 vs LA 레이커스 103-91 승리
1월 24일 at 마이애미 히트 90-89 승리
1월 26일 vs 뉴올리언즈 호네츠 78-102 패배
1월 28일 at 유타 재즈 91-97 패배
1월 29일 at 시애틀 소닉스 85-88 패배
1월 31일 at 피닉스 선즈 84-81 승리
2월 5일 at 인디애나 페이서스 116-89 승리
2월 6일 at 워싱턴 위저즈 85-77 승리
2월 8일 at 뉴욕 닉스 99-93 승리
2월 10일 at 보스턴 셀틱스 90-98 패배
2월 11일 at 토론토 랩터스 93-88 승리
2월 13일 at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112-105 승리
2월 19일 vs 샬럿 밥캣츠 85-65 승리
2월 21일 vs 미네소타 팀버울브즈 100-99 승리
2월 23일 vs 뉴올리언즈 호네츠 98-89 승리

40여일 정도의 기간동안 19전 13승 6패. 현재 총 37승 17패 디비전 1위에 컨퍼런스 3위.

이 중간에 로데오 트립도 있었고, 그 때 토니 파커가 부상으로 여러 게임 결장한 것을 생각해보면 훌륭한 성적이라고 할 수 있겠다. 1월말 3연패할 때에만 해도 팀의 앞날이 어두워보였는데..

그리고 그 동안에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파우 가솔이 LA 레이커스에 합류했고, 그에 자극받은 피닉스 선즈는 마이애미 히트로부터 샤크를 영입, 댈러스 매버릭스도 여러 우여곡절 끝에 제이슨 키드를 영입했다. 이렇게 빅 네임들이 많이 거래된 것은 정말 처음 있는 일인 것 같다.
마크 큐반이 자신의 블로그에서 "I've said before this was the best NBA season ever." 라고 할만큼.

제이슨 키드의 매버릭스는 아직 보지 못했지만, 샤크의 선즈는 지난 토요일 MBC-ESPN 중계(그것도 상대는 보스턴 셀틱스)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역시 명불허전이라고 샤크의 골밑 존재감은 대단했던 것 같다. 그게 선즈에 제대로 녹아들지 어떨지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것이지만, 아직은 판단보류.

스퍼스도 트레이드를 하나 했다. 엘슨 + 브렌트 배리 + 2009년 1라운드 픽으로 시애틀의 컷 토마스를 영입했는데.. 이 소식을 듣고 기쁨과 슬픔이 교차하는 묘한 경험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컷 토마스를 영입한 것은 너무 기쁜 일이다. 내가 그동안 본 한에서 컷 토마스를 평가하자면 바스켓 센스를 갖추고 있는 전사랄까 그런 느낌이다. 강력한 투지와 그에 걸맞는 체격과 힘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영리하며 쿨한 그런 선수. 센스는 갖추고 있지만 다소 소프트한 오리나 오베르토, 강력한 파워나 스피드는 있지만 센스가 모자랐던 엘슨이나 나즈 모하메드같은 선수들만 있던 스퍼스에 두 가지가 다 갖춰진 선수가 온 느낌이다. 물론 이제는 다소 나이가 많은 베테랑이라..-_-;; 올 수 있었던 것이고, 그 나이때문에 100% 활용할 수 없다고 해도.. 암튼 정말 너무 반가운 영입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브렌트 배리를 잃은 것은 너무 가슴이 아프다. 수년간 좋아했던 선수였기도 하고, 보기에 아주 즐거웠던 선수였던지라 더 그런 것 같다. 소닉스에서 웨이브 되었기 때문에.. 스퍼스로 다시 올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그리고 MySA.com에 Jeff Macdonald아저씨는 자신의 글을 통해서, 아직 브렌트 배리의 락커가 치워지지 않았고, 이름표도 그대로 달려있기 때문에, 스퍼스로 돌아오기로 한 이면합의가 있는것 아니냐는 희망적인 음모론을 제시하고 계시다. 브렌트 배리가 스퍼스에서 은퇴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암튼, 아래는 그동안의 Wallpaper of the Game이다. 참고로 주인공은 전부 던컨 아니면 마누이다. 다른 선수는 없다...-_-;;

다음부터는 제발 한경기씩 리뷰를 쓰면서 월페이퍼도 올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