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whi Leonard: A rich man, not a changed man

카와이 레너드: 부자가 되었지만 전혀 바뀌지 않은 사나이



원문: http://www.sandiegouniontribune.com/news/2015/oct/27/kawhi-leonard-spurs-contract-sdsu/


Kawhi Leonard signed his new NBA contract – five years, $94,343,130 – in San Diego last July. The San Antonio Spurs legal counsel flew out, and they booked a conference room in the La Jolla Colony apartment complex where the 6-foot-7, 230-pound forward spent his summer.

카와이 레너드는 새로운 그의 NBA계약 - 5년 총액 9천4백만달러 - 을 지난 7월에 샌디에이고에서 체결했다. 스퍼스의 법률 담당이 샌디에이고로 직접 와서 라졸라 콜로니 아파트먼트 컴플렉스의 회의실을 예약해서 진행했는데, 이 곳은 이 신장 6-7, 230파운드의 포워드가 여름 훈련을 한 곳이었다.


Leonard showed up wearing workout gear. He was in the middle of shooting drills at a nearby gym, the second of (yes) three daily sessions, and happened to look at the clock and realized he had to be somewhere.

레너드는 연습용 유니폼을 입고 나타났다. 근처의 체육관에서 슈팅 연습을 하다가 온 것이었는데, 하루 세 번의 세션 중 두번째 것이었다. 연습 도중 시계를 보고는 약속 시간이었음을 알게 된 것이었다.


He signed the paperwork for the “max contract” that is technically for four years with a player’s option for a fifth and averages to $18.8 million per season. He shook hands. Posed for some quick photos. And then motioned to Taylor Cunningham, his former high school teammate and part of his offseason practice group.

레너드는 연평균 1천8백8십만 달러에 계약 기간 4년 그리고 5년 째에 플레이어 옵션이 있는 맥시멈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악수를 했고, 사진 촬영을 위해서 포즈를 취했다. 그리고는 바로 그의 고교 동창이자 비시즌 훈련 파트너인 테일러 커닝햄에게로 돌아섰다.


They had to go. They had had another hour at the gym.

다시 체육관으로 가야 했다. 아직 해야 할 연습들이 남아있었다.


“I was scheduled to work out,” Leonard says, “so I did.”

“그 때 연습 일정이 남았었거든요. 그래서 가야 했죠.”


Leonard did “celebrate” with his agent and close friends at a local steakhouse that night, but he politely cut the night short. He had a two-hour session in the weight room at 8 a.m. the next morning, followed by 2½ hours on the court at 11:30, followed by another hour or so of ballhandling and shooting in the late afternoon or evening.

레너드는 그 날 에이전트와 가까운 친구들과 함께 스테이크 하우스에서 축하의 자리를 가졌다. 하지만 일찍 마쳐야만 했다. 바로 다음 날 아침 8시부터 웨이트 룸에서 2시간의 체력 운동 세션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그 후에는 코트에서 11시 반부터 2시간 반의 연습, 그리고 그 다음에는 오후와 저녁에 볼 핸들링과 슈팅 연습이 있었다.


“He’ll be knocking on my bedroom door at 7,” Cunningham says. “He’s like, ‘Get up. Let’s go.’ People think we’re going out, having fun, going to parties, going to clubs. It’s not like that. We’re working hard. We go to bed early.”

커닝햄은 “레너드는 7시에 제 침실로 와서 절 깨워요. ‘일어나서 가자’  사람들은 우리가 나가서 파티나 클럽을 다니면서 놀 거라고 생각하지만 안 그래요. 우리는 열심히 연습하기 때문에 일찍 자야 해요”


If there is a lesson in all this, it’s that the reason the kid from Moreno Valley opens his fifth NBA season on Wednesday night with a $94,343,130 contract is because he doesn’t act like he has a $94,343,130 contract. He finally got rid of the silver Chevy Malibu that he had at San Diego State and took with him to San Antonio … and replaced it with his first car, a ’97 Chevy Tahoe that was sitting in his grandmother’s driveway and he had fixed up.

이 모레노 밸리 출신의 선수가 수요일 밤에 NBA에서 다섯 번 째 시즌을 총액 약 9천4백만달러의 계약을 맺으면서 시작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전혀 9천4백만달러의 계약을 맺은 사람처럼 행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카와이 레너드는 대학 시절에 타고 다녔던 쉐보레 말리부를 드디어 처분했는데 그의 첫 차이자 그의 할머니가 타고 다니던 쉐보레 타호 97년식을 고쳐서 타고 있다.  


“It definitely brings back memories once you start it up and drive it,” Leonard says.

“시동을 걸고 운전을 하면 예전 기억들이 나거든요"


Full disclosure: Leonard does own a Porsche.

사실을 말하자면, 레너드는 포르쉐를 한 대 구입했다.


The truth: Other than game nights, it sits in his garage.

하지만, NBA 게임이 있는 날을 제외하면 거의 대부분 차고에만 둔다.


“That thing is in pristine condition,” says Jeremy Castleberry, his high school and college teammate. “Nobody drives it.”

레너드의 고등학교, 대학교 팀 동료가 말하길 “그거 아주 새 차같애요. 아무도 안 몰거든요"


Leonard puts it like this:

레너드는 거기에 덧붙여서


“My motivation wasn’t really to get a $95 million contract, you know? I’m not out here just for the money. I want to be a great player. I don’t feel anything changed. I already had money and security. You definitely see a difference in some guys’ games when they do get paid. I’m trying to make sure I’m not that player.”

“저는 95 밀리언 계약을 따내기 위해서 운동하는게 아니에요. 돈을 위해서 농구를 하는게 아니에요. 저는 위대한 선수가 되고 싶어요. 변한 건 하나도 없어요. 나는 이미 돈을 충분히 가지고 있어요. 어떤 선수들은 좋은 계약을 받은 뒤에 변하기도 하지만, 저는 그러지 않기 위해서 노력하죠.”


So in August he held his free skills camp again at the Moreno Valley Rec Center where he played as a youth. He continued to work out three times a day, even as the Spurs ask him to scale back. He didn’t go to clubs, didn’t stay out late, didn’t let the temptation of extravagance soil the foundation of diligence.

지난 8월에 레너드는 고교 시절에 운동을 했었던 모레노 밸리 Rec 센터에서 무료 농구 강습 이벤트를 했었고, 지금은 하루 세 번의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스퍼스 팀에서 훈련량을 줄이라고 요청을 했는데도. 레너드는 클럽에도 가지 않고, 언제나 일찍 귀가하고, 사치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도록 하고 있는 것이다.


“He’s as humble as it gets,” says Brian Elfus, his agent. “Trust me, it hasn’t changed him.”

그의 에이전트 브라이언 엘퓌스는 “레너드는 너무나 겸손해요. 이제 많은 연봉을 받지만 전혀 바뀌지 않았죠.” 라고 말한다.


Leonard is still just 24, three months younger than BYU senior guard Kyle Collingsworth (whom he played against as a sophomore at San Diego State). He already has an NBA title, twice been an all-NBA defensive pick and is one of just three men in league history to be named NBA Finals MVP and defensive player of the year in their career – Michael Jordan and Hakeem Olajuwon being the others.

카와이 레너드는 아직 24살이다. 브리검영 대학의 3학년 가드 카일 콜링스워스(샌디에고 대학 시절에 레너드가 적으로 상대했던)보다 3개월이나 어리다. 그런데도 이미 NBA 우승을 경험했고 올 NBA 수비 팀에 2번이나 입상했고 리그 역사상 3명 밖에 없는 - 마이클 조던과 하킴 올라주원 -  파이널 MVP와 올해의 수비수 입상을 둘 다 경험해본 선수이다.


He has his max contract, something only two other players from the draft class of 2011 can say. He has been invited to USA Basketball’s summer training camp the last two summers and seems destined to play in an Olympics, either in 2016 in Rio de Janeiro under Mike Krzyzewski or in 2020 in Tokyo when the Spurs’ Gregg Popovich is coach.

2011년 드래프트 동기중에 레너드처럼 맥시멈 계약을 받은 선수는 두 명 뿐이다. 미국 농구 대표팀 여름 캠프에도 초청되었고, 아마도 올림픽 대표로 코치 K가 읶는 2016년 리우 올림픽이나 포포비치가 감독이 될 2020년 토쿄 올림픽 둘 중 하나는 미국 대표로 활약할 수 있을 것이다.


He makes $18.8 million per year and, thanks to a clause negotiated into the contract by Elfus, could become eligible for unrestricted free agency and even bigger money in 2019.

에이전트인 브라이언 엘퓌스가 노력해준 덕택에 1년에 1천8백8십달러의 연봉을 받을 것이고, 2019년에는 비제한적 자유 계약 선수로 더 큰 액수의 계약도 노려 볼 수  있다.


So what’s left?

그럼 도대체 무엇이 남은 걸까?


He could win a regular-season MVP. He could make the All-Star team. He could lead the league in scoring.

아마도 정규 시즌 MVP에 도전할 수 있을 것이고, 올스타 게임에도 나갈 수 있을 것이고, 득점왕도 가능 할 것이다.


All nice, but not necessary.

모두 괜찮은 목표들이다. 하지만 그의 생각은 좀 다르다.


“I’m just trying to be the best player I can be,” said Leonard, who averaged 19.2 points and shot 53.9 percent (40.6 percent behind the 3-point arc) over the final two months of last season. “I’m just trying to pass Tim Duncan in championships if I can one day. That’s my motivation, that’s what I strive for. Tim is one of the greatest players who has ever played, so if I could get close or reach that plateau and have my name on that list ...”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한 가장 훌륭한 선수가 되고 싶어요. 할 수 있다면 언젠가 팀 던컨의 반지 갯수를 넘고 싶어요. 그게 제 목표에요. 팀 던컨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 중의 하나이고, 제가 거기에 가까이 가거나 혹은 그 정도 위치에 올라설 수 있다면 제 이름도 그런 위대한 선수 중에 하나로 올라갈 수 있겠죠"


Duncan is 39 and in his 19th NBA season. He has five rings.

팀 던컨은 39살이고 19번째 시즌을 이제 맞고 있다. 그리고 그는 5개의 반지를 보유하고 있다.


“I think at the end of the day you’re defined by the championships,” says Castleberry, Leonard’s closest friend who works in the Spurs’ video and player development departments. “It sounds cliché. But he never talks about winning MVP or leading the league in scoring. He just talks about winning championships. More rings, that’s what he wants. Once you get that first ring, you want to get more.”

레너드의 친한 친구이자 지금은 스퍼스의 비디오 분석 및 선수 발전 업무를 맡고 있는 캐슬베리는 말하길 “결국 반지 갯수로 위대한 선수들은 평가받죠. 레너드는 결코 MVP나 득점왕 등에 대해서 말하지 않아요. 언제나 우승만을 말하죠. 더 많은 반지. 그게 그가 원하는 거에요. 일단 하나가 생기면 더 많이 원하게 되죠.”


His circle remains tight. His mother still lives in San Antonio, although no longer in the same house. Castleberry and Cunningham, his high school teammates, comprise his summer workout team. Randy Shelton, SDSU’s strength and conditioning coach, still oversees his weight room sessions in the offseason. His uncle, Dennis Robertson, handles many of his off-the-court affairs.

레너드는 가족, 친구들과 계속 밀접하게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의 어머니는 샌안토니오에 계속 거주하고 있으며 (지금은 이사를 했지만) 고교 동창인 캐슬베리와 커닝햄은 비시즌 훈련팀에서 그를 돕고 있다. 샌디에이고 대학의 체력 훈련 담당 코치였던 랜디 쉘튼은 아직도 비시즌 그의 체력 훈련 결과를 계속 체크하고 있다. 그의 삼촌인 데니스 로버슨은 그의 운동 외의 일들을 담당하고 있다.


Leonard even designed the Brand Jordan logo that appears on the back of his personalized sneakers. It’s his 9¾-inch hand with the fingers forming “KL” and his No. 2 jersey number notched into the index finger.

레너드는 이번에 자신의 조던 브랜드 신발에 새겨질 로고를 직접 디자인하기도 했다. 그것이 그의 9와 3/4인치 손을 그의 이니셜인 KL과 그의 백넘버인 2의 형태로 디자인한 것이다.


“A lot of guys now do letters with their initials,” Leonard said. “It’s not really a logo. I wanted to make something that’s a part of me. I’m not a good drawer at all. So I just traced my hand and then figured out how the KL could go in there. Then I sent it off to Brand Jordan and they made it more professional.
“많이들 이니셜을 쓰잖아요. 제가 로고를 다 만든 건 아니지만, 그 로고가 저의 일부분이었으면 했거든요. 저는 그림을 잘 못 그려서, 제 손을 따라서 선을 그은 다음에 제 이니셜이 어떻게 들어갈 수 있는지 본거죠. 그걸 조던 브랜드에 보냈더니 그걸 멋지게 만들어주셨어요.”


“But I tried to do as much of it by myself. What’s more original than something you created?”

“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만큼은 하려고 노력했어요. 내가 내 손으로 만든게 가장 나를 잘 표현하는 것이겠죠.”


One of the most anticipated parts of his basketball camp comes after lunch, when Leonard takes the microphone and, in the reverent silence of a gym he once played in as a teenager, lets the kids ask questions that vary from random to insightful.

그의 무료 농구 캠프에서 점심 식사를 마친 후에 많은 사람들이 기다렸던 시간이 왔다. 레너드가 자신이 어렸을 때에 뛰었던 체육관에서 마이크를 잡았고,  참여한 어린이들에게서 질문을 받았다.


What size shoe do you wear?

“신발 사이즈가 어떻게 되요?”


“14.”

“14”


Can you do a 360 dunk?

“360도 회전 덩크를 할 수 있어요?”


“Yeah, I can do that.”

“응, 할 수 있어"


Was it hard to make the NBA?

“NBA선수가 되는 건 어려운가요?”


“It was hard. I wasn’t a very high-profile player. You have to go to the gym every day, and work.”

“어렵지. 나는 그렇게 주목받는 선수가 아니었어. 체육관에 가서 매일 열심히 연습해야 해"


How good are you at playing basketball?

“농구 얼마나 잘 해요?”


“It’s an opinion, so whatever you think.”

“그건 주관적인 거니까, 니가 생각하는 만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