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ll the same: Four perspectives on the evolving, but consistent Spurs

Still the same: 진화하는, 하지만 변함없는 스퍼스에 관한 네가지 관점



원문: http://www.cbssports.com/nba/eye-on-basketball/25412253/still-the-same-four-perspectives-on-the-evolving-but-consistent-spurs

I. If someone were to write a book about the San Antonio Spurs, you'd want it to be Matt Bonner. The forward has been a Spur for longer than anybody not named Tim, Tony or Manu, and he's a gifted storyteller. Asked what the title of his theoretical book would be, he paused for a while and then had an idea.

1. 누군가가 샌안토니오 스퍼스에 대한 책을 써야 한다면, 맷 보너가 가장 좋을 것이다. 보너는 빅 쓰리를 제외하고는 가장 팀에 오래 있었던 선수이기도 하고, 타고난 이야기꾼이기 때문이다. 책 제목을 무엇으로 할지 물어보자, 잠깐 생각하더니 아이디어를 꺼냈다.


“Maybe I'd just, like, it would be like one of those musical greeting cards,” Bonner said. “You open it up and it's just 'Still the Same' by Bob Seger.”

“아마도 음악이 있는 연하장 같은 거일 것 같네요. 열어보면 밥 시거의 “Still the Same”이 나오는거죠.”


When Bonner arrived in San Antonio, LaMarcus Aldridge was a rookie in Portland, Kawhi Leonard was a sophomore in high school and Jacque Vaughn was the Spurs' backup point guard. Vaughn has since been an assistant coach, an opposing coach and, now, a scout. Imagine how many bank shots, floaters and eurosteps Bonner has seen in that time.

보너가 스퍼스에 왔을 때에, 라마커스 알드리지는 포틀랜드의 루키였고, 카와이 레너드는 고2, 자크 본은 스퍼스의 백업 포인트 가드였다. 그 이후 자크 본은 어시스턴트 코치가 되었다가, 다른 팀의 감독도 했었고, 지금은 스퍼스의 스카우트로 일하고 있다. 보너가 스퍼스에 온 후에 얼마나 많은 뱅크 슛, 플로터, 유로 스텝을 봤을지 상상해 보시라.


If you're a new Spur and you want advice, Bonner is your man. “Watch out for fire ants,” he said. “We have fire ants in San Antonio. Their bites can last for like a month. So keep an eye out. I always take my kids to the playground and, even if they treat 'em, every couple months they'll pop up.”

만약 당신이 스퍼스 루키라서 조언이 필요하다면, 맷 보너에게 물어보면 된다. “불개미를 조심해야 돼요. 샌안토니오에는 불개미가 있거든요. 물리면 한 달은 가요. 그래서 조심해야 돼요. 우리 애들 데리고 놀이터에 항상 가는데, 아무리 조심해도 두 달에 한 번은 물리더라고요.”


Bonner called it an honor to be a direct witness to Tim Duncan's greatness for so many years. He also said that Duncan is by far the best paintball player on the team, and, if you find yourself competing with him in that arena, you should not use Bonner's strategy.

보너는 팀 던컨의 위대함을 수 년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던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그리고 또한 그가 생각하기에 던컨은 팀 내에서 가장 훌륭한 페인트볼 플레이어이다. 만약 당신이 던컨과 페인트볼을 해야 한다면, 보너의 전략을 따르면 안 된다.


“Paintballs hurt more than you think,” Bonner said. “I thought it was like getting flicked or something. But, so, I thought, ‘All right, I'll just run out,' because we were playing this game where if you get hit you can go all the way back to the beginning and you can touch and you're alive again. So I was going to be a decoy and just like run out and take fire, and then our other guys were going to try to flank ‘em. And it didn't work out like I thought in my head. I got lit up, covered in welts. It really hurt. So it was a bad idea.”
“페인트볼이 생각보다 꽤 아파요. 저는 그거 그냥 따끔할 거라고만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그냥 뛰어야지라고 생각했어요. 왜냐면 페인트볼 규칙이, 만약 맞게 되면 시작점에 가서 터치만 하면 다시 살아나는 것이거든요. 그래서 내가 미끼가 되어야 겠다고 생각했죠. 그러면서 상대 공격을 맞으면서 뛰면 우리 팀이 그 측면에서 공격을 할 거라고 생각했죠. 근데 생각처럼 안 되더군요. 엄청 맞았고 멍도 많이 들었어요. 정말 아팠죠. 미끼가 되는 것은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었어요.”


II. The Spurs waived Danny Green after he'd played two games in November of 2010. Four months and 16 D-League games later, they signed him again. He's been in San Antonio ever since, evolving from an end-of-bench guy to one of the league's best 3-point shooters and wing defenders. He said he'd never take the organization for granted, but his actions said more.

2. 2010년 11월 대니 그린은 2게임 출장 후에 스퍼스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았다. 4개월동안 16번의 디리그 게임을 뛴 후에 그린은 다시 스퍼스와 계약을 할 수 있었다. 그 이후로 그린은 샌안토니오에 계속 머무르고 있다. 그리고 벤치 구석에 있던 선수에서 리그 최고의 3점 슈터이자 윙 디펜더로 진화했다. 그린은 스퍼스를 당연히 여겨서 소홀히 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행동으로 더 보여주었다.


Last summer as an unrestricted free agent, Green had a chance to cash in after years of being underpaid. While DeMarre Carroll, Khris Middleton and Wesley Matthews signed contracts ranging from $15 million to $17.5 million per season, Green took a four-year, $40 million deal to stay a Spur.

지난 여름 제한없는 프리 에이전트로서, 그린은 염가봉사의 기간들을 거쳐서 큰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 더마레 캐롤, 크리스 미들턴, 웨슬리 매튜스 등이 연 15에서 17.5 밀리언 달러 사이의 계약들을 맺을 때에 그린은 4년 40밀리언의 금액으로 스퍼스와 다시 계약했다.


“When we spoke, I said, 'If you guys can come close, obviously I want to be here. This is like a second home for me,'” Green said. “They did what they had to do or did what they could to make as much space as they possibly could to bring me back. And it was enough for me to come back. More than enough.”

“협상할 때에 제가 말했죠. 스퍼스에서 비슷하게만 맞춰준다면 여기는 내게 제2의 고향과도 같은 곳이니 여기에 머무를거라고. 구단에서 결국 그렇게 해주었고 제가 남아있을 만큼의 금액을 마련해줬어요. 그건 제가 재계약하기에 충분했죠. 사실 충분한 정도보다 더 많았어요.”


After reaching an agreement with coach Gregg Popovich and general manager R.C. Buford,Green recruited Aldridge over Twitter. He'd already played his part, though, helping to allow San Antonio to offer the biggest free agent on the market a maximum deal.

코치 그렉 포포비치와 GM R.C. 뷰포드와 계약을 끝낸 다음, 바로 그린은 트위터로 라마커스 알드리지 영입에 힘을 보탰다. 이미 스퍼스가 시장에 나온 최고의 프리 에이전트에게 맥시멈 계약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는데도.


“I knew my role wouldn't change much,” Green said. “I'm still going to go play defense and shoot the open 3 or shoot the open jumper when it's there. Obviously we've got a lot more guys that can score inside and out, so picking and choosing my moments — if somebody has to get less shots with Kawhi playing as good he is and LaMarcus inside, if it has to be me then it's me.”

“제 역할은 그렇게 크게 바뀌지는 않을거에요. 수비를 하고, 오픈 3점을 쏘고, 또 기회가 나면 오픈 2점도 쏘고. 우리 팀에는 점수를 낼 수 있는 많은 선수들이 있으니까, 제가 기회를 잘 골라야겠죠. 카와이 레너드는 훌륭하고, 인사이드에는 라마커스 알드리지가 있으니까 누군가가 좀 적게 슛을 해야 한다면 아마도 저겠죠.”


Green said coaches Tim Cluess at St. Mary's high school and Roy Williams at North Carolina taught Green to think team-first. The Spurs reinforced those lessons for years. “You can't play here if you have an ego,” Green said, and suddenly his sacrifice seemed simple.

그린이 가르침을 받았던 St. Mary 고교의 팀 클로이스 코치와 노스 캐롤라이나의 로이 윌리엄스 코치는 팀을 언제나 먼저 생각하라고 가르쳤다. 스퍼스는 그런 가르침을 수년간 더 해오고 있다. “자신을 먼저 생각한다면 이 팀에서는 플레이할 수 없어요.” 그의 희생은 당연한 것이다.


I knew what I had here,” he said.

“저는 제가 여기서 배운 것을 잘 알고 있어요”


III. A 19-year-old Kyle Anderson watched San Antonio in the 2013 NBA Finals, and he had something to say. “Boris diaw put on for the slow pokes,” he tweeted. The 6-foot-9 playmaker had been nicknamed “Slow Mo” years earlier, and Diaw was his best NBA comparison. After the Spurs drafted him in 2014, Buford said at summer league, “Guys that like to pass, guys that know how to play, guys who are slow and can't jump, they fit pretty good in San Antonio.”

3. 19살의 카일 앤더슨은 2013년 NBA 파이널을 보다가, 트위터에 “보리스 디아우는 느리면서도 날카롭기 위해 체중을 늘린거야” 라고 올렸다. 슬로모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이 6-9 플레이메이커는, NBA 선수중 보리스 디아우와 가장 닮았다고 여겨지는 선수였다. 스퍼스가 2014년에 그를 드래프트 한 후 뷰포드는 서머 리그에서 말하길 “패스를 잘하고 어떻게 플레이하는 지 잘 알고, 느리고 점프를 못 하는 선수. 스퍼스에 정말 잘 맞을 겁니다.”


Anderson had to fall all the way to No. 30 in the draft to land in San Antonio, but he thought it worked out. He knew you had to be unselfish in order to survive there. “I think my game kind of fit that style,” he said, echoing just about everybody who analyzed the selection.

카일 앤더슨은 드래프트에서 30순위까지 떨어졌고 샌안토니오에 드래프트 되었다. 하지만 잘 되었다고 생각했다. 그는 스퍼스에서 뛰기 위해서는 비이기적이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제 플레이 스타일에 잘 맞는 팀이죠.” 사실 드래프트를 분석했던 많은 사람들도 거기에 동의했다.


Against the Phoenix Suns in November, Anderson stole the ball from Brandon Knight and completed perhaps the slowest coast-to-coast dunk in NBA history. Duncan said he could beat Anderson in a footrace. Manu Ginobili agreed.

11월에 있었던 피닉스 선즈와의 경기에서 앤더슨은 브랜던 나이트로부터 스틸을 해서 아마도 NBA역사상 가장 느릴 지도 모른 코스트 투 코스트 덩크를 성공했다. 팀 던컨은 카일 앤더슨을 달리기에서 이길 수 있다고 말했었고, 지노빌리도 거기에 동의했다.


It's fun to be a Spur, Anderson said, because everybody wants to improve and plays together. He notices his older, championship-winning teammates quietly show up and work. Are there times where he says to himself, “OK, I understand why they've been so good for so long?”

카일 앤더슨은 스퍼스 선수로서 뛰는 것이 재미있다고 말한다. 왜냐하면 모든 선수들이 자신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노력하고 같이 뛰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이미 우승을 경험한 그의 선배 팀 메이트들이 조용히 연습장에 나와서는 연습하고 가는 것을 목격했다. 카일 앤더슨이 언제 스퍼스팀이 왜 이렇게 오랫동안 훌륭한지 알게 되었을까?


“Pretty much every day, really,” Anderson said.

“정말 매일 깨닫게 되죠”


There's a word for those plays where the Spurs pass the ball four, five or six times, sending the helpless defense scrambling and creating an open shot. It's a “Spursgasm,” as coined by Zach Lowe in a Grantland article 23 days before Anderson was drafted. Anderson liked watching those sequences. He loves being a part of them.

그랜트랜드의 자크 로우는 스퍼스가 볼을 여러 번 계속 돌리면서 수비 조직을 허물고 오픈 샷을 찾는 플레이들을 “스퍼스가즘”이라고 카일 앤더슨이 드래프트 되기 23일 전에 썼던 컬럼에서 표현한 적 있다. 카일 앤더슨은 그런 플레이들을 지켜보길 좋아했고 이제는 그 일부가 되었다는 것을 사랑한다.


“We know it's just what Pop wants,” Anderson said. “And it's what we want, too. We don't care who scores the points. It doesn't matter to us, as long as we get the job done. To see that, it's always nice as a basketball fan. But to be on the court with it, it's kind of special. It's how we're supposed to play.”

“그게 포포비치가 원하는 거에요. 그리고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이기도 하죠. 누가 득점하는 지는 중요하지 않아요. 공격을 성공시키는 것이 중요하지, 그게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죠. 저 역시 농구 팬으로서 그런 플레이를 보는 것을 좋아해요. 하지만 코트 위에서 같이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특별해요. 이게 우리가 지향하는 플레이 스타일이죠”


IV. LaMarcus Aldridge didn't need to be sold, according to San Antonio guard Patty Mills. There have been thousands of words written about the recruitment process, but Mills thinks Aldridge already knew what he needed to know.

4. 스퍼스의 가드 패티 밀스에 따르면 FA당시 라마커스 알드리지는 많은 팀들이 원했기 때문에 고르기만 하면 되는 입장이었다. 이미 많은 기사들이 알드리지 영입 과정을 다루었었지만, 밀스는 그 때 이미 알드리지는 자신이 알아야 하는 것이 뭔지 알고 있었다고 생각한다.


I think we just needed to show him that we genuinely wanted him here,” Mills said. “There was nothing new that we had to tell him.”

“우리는 그 때 우리가 정말 알드리지를 원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했었죠. 그것 외에 달리 말할 것은 없었어요.”


To Mills, Aldridge is “the same guy that took me under his wing in Portland,” but he said the big man is still trying to learn the system. “It's time and it's patience; it's repetition and playing games,” Mills said, adding that Aldridge has done a great job adapting on the fly.

밀스에게 알드리지는 아직도 포틀랜드 시절의 에이스이자 리더였던 그 선수이다. 하지만 그는 알드리지가 여전히 시스템을 배워가는 중이라고 말한다. “시간과 인내를 필요로 해요.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계속 반복해서 익혀나가야 되는 거죠.” 밀스는 하지만 알드리지가 놀랄만큼 잘 적응해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Aldridge is averaging six fewer minutes, six fewer shots and 7.7 fewer points than he did last year. Being near his family is "priceless," Aldridge said, and he's just trying to keep the Spurs' winning tradition going.

알드리지는 이번 시즌 출장시간은 6분이 줄었고, 그에 따라 슛 시도도 6개가 줄었으며 7.7점 더 적은 평균 득점을 기록 중이다. 알드리지는 가족과 가깝게 있게 된 것이 정말 가치 있다고 말했지만, 또한 스퍼스가 계속 강팀으로 남아있게 하기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I really didn't know what to expect because I was leaving a situation that was made for me,” Aldridge said. “So, coming here is different. But I think I've done a good job of just adjusting as things have gone along and I'm trying to find my way.”

“저에게 그동안 맞춰졌던 환경을 떠나는 것이었기 때문에, 어떻게 될 지는 사실 모르는 거였죠. 그래서 여기 오는 것은 사실 모험이었어요. 하지만 그 동안 적응이 잘 되었다고 생각하고 이제는 내 리듬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With Aldridge, San Antonio is slower and taking fewer 3-pointers. Bonner is playing the fewest minutes of his career, Anderson is playing the most and Green is in a shooting slump. After 25 games, though, the Spurs' record is a familiar 20-5. They're the only team aside from the Golden State Warriors with a top-5 offense and defense. The important things have not changed.

이번 시즌 알드리지를 영입하면서, 스퍼스는 템포를 좀 늦췄고 3점을 좀 적게 시도하는 스타일로 변화했다. 맷 보너는 커리어 최소 출장 시간을 기록중이고, 반면 카일 앤더스는 커리어 최다이다. 대니 그린은 슈팅 슬럼프에 빠졌다. 25게임이 지난 지금, 스퍼스는 항상 그렇듯이 20승 5패를 기록중이다. 그리고 골든 스테이트 워리워스와 함께 공격 수비 모두 top 5에 들어가는 팀이기도 하다.


“We play a little different, but generally it's not,” Mills said. “Really, when you think about it, it's the same stuff that's being barked at us in the locker room at halftime, at the end of the game, before the game. Preparations are the same. A couple of new faces are adapting, but it's the same mindset. It's the same goal.”

패티 밀스는 “우리는 지난 시즌과는 좀 다른 플레이를 하고 있지만, 큰 틀에서는 같아요. 하프 타임이나, 경기 전후에 라커 룸에서 주로 야단 맞는 일은 똑같거든요.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도 달라진 게 없어요. 새로운 선수들이 들어와서 적응 중이기는 하지만, 똑같은 마음 가짐으로 똑같은 목표를 향해서 달려가고 있죠.”

신고
Posted by kkongchi





‘끔찍했던' 4쿼터도 팀 던컨의 게임을 막을 수는 없었다.


탁월함을 표현하기 위한 형용사는 많다. 하지만 스퍼스의 포워드 팀 던컨은 그 것을 오늘 그의 플레이로 보여주었다. 그리고 그는 스퍼스를 NBA 서부 컨퍼런스 플레이오프 1라운드 2차전 LA 클리퍼스와의 경기를 111-107로 승리로 이끌었다.

정규시간동안 대단한 활약을 보여주었는데도, 연장전에 앞서 벤치로 다가가서는 먼저 사과부터 했다.

“두세 개의 레이업을 놓쳤고, 또 두세 개의 수비 실수도 있었고, 위치 선정을 잘 못해서 디안드레 조던에게 덩크도 허용했어. 4쿼터에 난 너무 못 했어"라고 던컨은 벤치에게 사과했다.

스퍼스에게는 다행스럽게도, 던컨의 4쿼터는 멋진 결과를 전혀 망치지 않았다. 던컨은 28점을 득점했고 11리바운드를 잡아내면서 승리에 기여했다. 그리고 이 게임은 그의 100번째 20점+, 10리바운드+ 플레이오프 게임이 되었다.

그리고 던컨은 클리퍼스를 이기고 시리즈 1:1이 된  이 경기에서 NBA 역사상 다섯 번째로 플레이오프에서 5000점 이상을 득점한 선수가 되었다.

“연장전에서 들어오면서 그는 우리에게 ‘4쿼터 미안해’라고 사과를 하더군요. 그리고는 몇 개의 클러치 샷들을 성공시키면서 우리가 계속 따라 붙을 수 있게 해줬어요" 이 날 23점을 득점한 카와이 레너드는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스퍼스는 4쿼터 6분 46초를 남기고 10점차 리드를 가지고 있었지만, 클리퍼스가 나머지 시간동안 16-6 런을 기록하면서 그 리드는 사라지고 말았다. 결국 94:94 연장전에 들어가게 되었다.

정규시간의 마지막 3분 12초와 연장전 내내, 팀 던컨은 5파울을 이미 기록한 채로 플레이했다. 하지만 그것이 그의 수비에 나쁜 영향을 주게 하지 않았다. 그리고 연장전에 스퍼스가 기록한 17점 중에서 4점을 득점했다.

코치 그렉 포포비치는 이렇게 말했다. “티미는 대단한 통찰력을 가지고 있어요. 그는 게임에 대한 뛰어난 감각을 가지고 있지요. 그는 상황 판단을 잘해요. 그는 어떤 위치에 있어야 하는 지를 알죠. 그는 그냥 아주 영리하죠. 영리하다는 것 말고는 달리 표현할 수가 없네요. 그는 그가 코트 위에 계속 있어야 한다는 걸 알았고, 어떻게 해야 그렇게 할 수 있을지 생각해 낸 거에요. 게임 내내 상황에 끌려다니질 않았죠. 정말 대단했어요.”

아무튼간에 팀 던컨은 아주 압도적이었다.

던컨은 1쿼터와 2쿼터에 각각 8점씩을 득점했고, 2쿼터가 끝나기 2분 5초전까지는 어떤 샷도 미스하지 않았었다. 3쿼터 종료 8분 39초전에서야 2번째 샷을 미스했고, 3쿼터가 종료되었을 때 필드골 성공은 12-15였다.

ESPN 기록에 의하면 던컨의 28득점중 반은 포스트 업 플레이에서 나왔다. 1차전에서는 스퍼스팀 전체가 3-9 성공률로 6점밖에 포스트 업 득점을 하지 못했지만, 2차전에서는 16득점을 포스트 업으로 올렸다.

전반에 4번 포스트 업을 해서 모두 성공을 시키면서 8점을 올렸고, 5번 시도한 컷인 중에서 4번 성공해서 나머지 8점을 득점했다. 던컨의 전반 16득점은 그의 이번 시즌 최고 기록이다. 또한 던컨은 4개의 어시스트, 블록슛 하나를 기록했다.

포포비치 감독은 플레이오프 첫 2게임에서 1-1이 되었던 19번 중 13번의 시리즈를 그동안 가져간 기록이 있다. 인터뷰에서 말하길 “던컨은 대단했죠. 그의 플레이를 보면 언제나 놀라게 됩니다. 승부욕이 강해서 이런 게임을 즐겨요. 그리고 오늘 멋진 샷들을 성공시켜주면서 대단한 일을 해줬죠”

ESPN 기록에 따르면 던컨 시대의 스퍼스는 플레이오프 1라운드  1차전을 졌던 적이 8번 있지만, 그 시리즈들에서 2차전까지 모두 졌던 적은 없다.

“저는 그냥 팀에 맞추기 위해서 노력하는 겁니다. 제게 특별한 비법 같은 건 없어요. 사실 어디에도 그런 건 없죠. 저는 대단한 시스템 안에서 플레이해요. 저는 대단한 팀의 일원이죠. 이제는 제가 예전처럼 막중한 책임을 요구받지도 않아요. 저는 팀에서 하나의 작은 역할을 맡을 뿐이고 그거에 만족해요. 제가 할 수 있는 만큼은 꾸준히 하기 위해서 노력할 뿐이죠"


http://espn.go.com/blog/nba/post/_/id/1758/awful-fourth-doesnt-spoil-duncans-vintage-night

'Awful' fourth doesn't spoil Duncan's vintage night

LOS ANGELES -- Whatever glowing adjectives exist to describe excellence, San Antonio Spurs forward Tim Duncan embodied them all through his performance Wednesday in leading his team's 111-107 overtime victory over the Los Angeles Clippers in Game 2 of the Western Conference playoffs.

Yet as brilliantly as he played in regulation, Duncan approached the bench prior to the start of overtime to apologize to the team.

"I missed two or three layups. I made two or three defensive mistakes, got out of position and gave up dunks to DeAndre [Jordan]," Duncan said. "I was awful in that fourth quarter."

Luckily for the Spurs, Duncan's shaky quarter didn't spoil an otherwise virtuoso outing. Duncan poured in 28 points and pulled down 11 rebounds in the victory, notching his 100th career playoff game in which he contributed at least 20 points and 10 rebounds.

In the process, Duncan became the fifth player in NBA history to score 5,000 career points in the postseason as the Spurs evened the series with the Clippers 1-1 heading back to San Antonio for Game 3 on Friday.

Tim Duncan notched his 100th career playoff game of at least 20 points and 10 rebounds on Wednesday, recording 28 points and 11 rebounds in a Game 2 win. Gary A. Vasquez/USA TODAY Sports

"He went into overtime and told us, 'Sorry for the fourth quarter, guys,'" said Spurs forward Kawhi Leonard, who had 23 points. "He then knocked down a few big-time shots in overtime to keep us in the game."

The Spurs held a 10-point lead with 6:46 remaining in the fourth quarter, but watched that evaporate when the Clippers outscored them 16-6 the rest of the way to force overtime tied 94-94.

During the final 3:12 of regulation and in the overtime period, Duncan played with five fouls, yet didn't let that negatively affect his impact on defense. He chipped in four of the Spurs' 17 points in overtime.

"Timmy's got a great mind. He's got a great feel for the game," Spurs coach Gregg Popovich said. "He knows the situation. In that case, he knew what position he was in. He's just smart. It has nothing to do with anything else except that he is smart. He knows he had to stay on the court, and he figured out a way to do it. He continued to be aggressive, which is pretty amazing."

Prior to all that, Duncan dazzled, too.

He scored eight points in the first and second quarters, and didn't miss his first shot until there was 2:05 remaining in the first half. Duncan didn't miss his second shot until there was 8:39 left in the third quarter, starting the game 12-of-15 from the field.

Half of Duncan's game-high 28 points came on post-up plays, according to ESPN Stats & Information. In all, the Spurs scored 16 post-up points against the Clippers in Game 2 after producing just six such points in the first game of the series on 3-of-9 shooting.

In the first half, Duncan nailed all four of his shots on post-ups for eight points, and hit 4-of-5 when cutting to the basket. Duncan's 16 points to start were his most before halftime all season. He also contributed four assists to go with a blocked shot.

"He was spectacular," said Popovich, who has won 13 of 19 playoff series when tied 1-1. "He continues to amaze me with the things he is able to do. He is a competitive guy. He always comes to play, and tonight, he got some shots to fall and did a great job for us."

During Duncan's tenure with the Spurs, the team has been down 1-0 in the first round of a postseason series on eight occasions, but has never lost Game 2, according to ESPN Stats & Information.

"You know what, I'm just trying to keep pace," Duncan said. "I don't have a secret. There's not a secret to it. I'm in a great system. I'm on a great team, and I'm not asked to do what I used to do. I'm asked to play a role, and I'm happy to play a role. I'm just trying to be as consistent as I can for my teammates."

신고
Posted by kkongchi

출처는 MySA Spurs Nation blog - Fundamental greatness: The oral history of Tim Duncan by Dan McCarney,

ESPN blog - Pop and Timmy: Power Couple,

SI Vault - 21 Shades of Grey



- 드래프트 당시


새크라멘토 킹스 GM 제리 레이놀즈: “이 픽 하나로 단숨에 스퍼스는 챔피언 컨텐더가 되었다.”


보스턴 셀틱스 디렉터 M.L.카: “추첨이 끝난 다음에 릭 피티노 감독한테서 전화를 받았는데, 포포비치 감독에게 3픽과 6픽을 둘 다 줄테니 1픽을 보스턴에게 팔 생각이 없냐고 물어보라고 했다. 폽 감독은 제의에 감사해하면서도, 픽은 지키겠다고 말했다. 말도 안 되는 제의지요? 하지만, 그때 우리는 내년, 내후년 픽도 다 줄 수 있었어요. 포포비치는 팔지 않았겠지만.”


포포비치: “우리가 팀 던컨 픽을 팔 확률은 아마도 우리 단장 R.C.뷰포드가 가드로 선발출장할 확률과 비슷할 것이다"


돈 넬슨: “만약 포포비치가 던컨 픽을 트레이드한다면, 내가 당장 샷건 들고 포포비치 집에 갈거야"



- 루키 시즌


찰스 바클리: “21번 유니폼을 입고 있는 미래를 보았다. 어떤 스타일로 경기하는 지 몰랐었는데, 예상보다 더 잘 하는 것 같다.”


마이클 조던: “팀 던컨이 왜 1픽인지 이제는 알겠다. 재능도 상당한데, 이미 모두 만개한 느낌이다. 대학에 4년간 있으면서 모든 것을 배웠지 않나 싶다. 올해의 루키는 이미 확정인 것 같고, MVP경쟁에도 이름을 올려야 할 것 같다.”


팀 던컨(올해의 루키 시상식에서, 티셔츠 차림으로): “연설 같은 거 해야 되요?”



- 2003년 챔피언 시즌


아이재이어 토머스 뉴욕 코치: “스퍼스가 팀 던컨을 위해 영입한 선수들이 틀림없이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선수는 너무나 훌륭해서, 팀 던컨이 다른 선수들을 도운 것이 도움을 받은 것보다 훨씬 클 것이다.”


말릭 로즈: 팀 던컨이 항상 그래왔던 것 처럼 우리를 캐리했다.



- 지노빌리 드래프트


아르헨티나의 한 팬이 SA익스프레스 기자 벅 하비에게: “지노빌리는 그 증오스러운 레이커스와의 게임 4쿼터에 슈팅할때에 절대로 쫄지 않을 거에요. 던컨과 포포비치에게 전해주세요. 지노빌리는 코비 브라이언트는 아니지만, 엄청난 배짱을 가진 선수이고 그건 스퍼스에게 절대로 필요할 거라고"



- 파커 드래프트


파커의 당시 에이전트: “파커가 샌안토니오랑 워크아웃 하고 나더니, 나 여기서 뛸거야 그러더군요. 그렇게 안 될걸 이라고 말했더니, 그럼 어떻게 해야 자기가 스퍼스에서 뛸 수 있는지 알려달라고 했어요”


- 기타 등등


로버트 오리: “마누가 노비츠키에게 파울만 안 했으면, 3핏 했을거에요"


로버트 오리:”포포비치 감독은 야구를 했다면 아마 정말 위대한 주루 코치가 되었을 걸요. (역주: 모든 플레이마다 손으로 사인을 하신다고 하네요…) 사실 인바운드 패스를 항상 담당하는 입장에서 코치도 봐야 하고, 포인트 가드도 봐야 하고 얼마나 힘든지 아세요?”


토니 파커: “우리가 만약 뉴욕에서 우리가 여기서 이룬 것을 그대로 이뤘더라면, 우리는 아마 신이 되었을 거에요"


댈러스 포워드 에두아르도 나헤라(던컨의 약점을 묻는 질문에): “음 일단, 아주 훌륭한 3점 슈터는 아니죠.”


카림 압둘 자바: “이 세대 가장 뛰어난 빅맨은 팀 던컨이죠. 매일 팀을 위해서 자신의 임무를 완수하죠. 다양한 스킬을 갖고 있어서, 팀이 이기기 위해 필요한 모든 일들을 할 수 있고, 모자란 부분이 전혀 없어요.”


칼 말론: “제 올타임 페이보릿은 팀 던컨입니다. 그는 정말 자기 플레이만 할 뿐이에요. 이제는 늙었지만, 지난 15년간 똑같이 자신의 게임을 플레이해왔어요. 금전적 가치라던가, 남들의 평가라던가 신경쓰지 않고 자신의 플레이만 묵묵히 하는거죠.”


제리 웨스트: “팀 던컨은 위대함 그 자체이다.”


코비 브라이언트: “팀 던컨이 정말 부럽다. 전체 커리어를 그렇게 위대한 코치 한 명과 함께 보낸다는게 너무 부럽다.”


R.C.뷰포드: “사실 우리는 모두 팀 던컨을 위해서 일하고 있는거에요"


코비 브라이언트: “팀 던컨은 정말 대단한 환경을 가지고 있는 거죠. 포포비치에 뷰포드라니. 그건 퍼스트 클래스에요, 퍼스트 클래스.”


2012년 필라델피아와의 스퍼스 게임 라인업 카드: “DNP-OLD”


션 엘리엇 :”팀 던컨은 여름에 정말 엄청나게 연습을 해요. 제가 여름에 체육관에 5,6번 정도 들렀었는데, 항상 있더군요. 가끔 프리에이전트 선수들이나 드래프트 참가중인 선수들이 체육관에 가기도 하는데 항상 팀 던컨이 연습하고 있어서 그 선수들이 다 놀랜다고 하더라구요”


말릭 로즈: “원정에 가면 같이 매든 풋볼 비디오 게임을 자주 했었는데요. 계속 제 아들 이름을 매든이라고 지으라고.. 다른 이름으로 했는데, 티미는 신경도 안 쓰고 매든이라고 불러요"


마이클 핀리: “한 번은 팀원 전부를 페인트 볼 게임으로 초대를 했어요. 근데 전 한번도 안 해봤거든요. 그래서 전화해서 어떻게 입고 가야 하냐고 물어봤더니 긴 소매옷과 긴 바지를 입어야 할 거라고 하더군요. 그래야 페인트가 몸에 안 묻는다고. 근데 그 날 갔더니 자기는 탱크톱 셔츠와 반바지을 입고 왔더군요. 이유를 물었더니 자기는 한 방도 안 맞는다고… 그리고 전략에 대해서 얘기를 해주더군요. 그리고 대부분 총을 빌렸는데, 팀 던컨은 자기 총을 가지고 왔더군요. 페인트볼 경기장 끝에서 반대 끝까지 쏠 수 있는 엄청난 총을.. 그런 면이 있는 줄은 몰랐어요"


SI 크리스 발라드 기자: “팀 던컨은 페인트 볼 경험이 전혀 없는 팀원들을 초대해서 페인트 볼을 즐긴 적이 있다. 그리고 자기 팀에는 잘 하는 사람만 넣었고, 또 자기 소유의 엄청난 페인트볼 총을 가지고 오기도 했다. 그리고는 동료인 대니 페리에게는 휘어서 쏘면 거의 6피트나 빗나가는 총을 주었다. 그리고는 그런 동료들을 아주 신나게 쫓아다니면서 페인트볼 총탄을 퍼붓고 했다고 한다.”


신고
Posted by kkongchi

 

어제 우울한 소식과 함께 번갈아 가면서 봤던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올랜도 매직의 2차전은 위 장면 하나로 모두 설명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 1초 전 히도 터콜루의 득점으로 1차전의 재판이 되지 않나 싶었는데..킹 제임스의 이 버저비터.. 어제 우울함 속에서도, 이 장면에서 만큼은 정말 박수를 칠 수 밖에 없더군요.. 대단했습니다.

하지만, 클리블랜드는 이 날도 아주 고전했습니다. 전반에는 앞서 나갔지만, 후반에는 올랜도가 훨씬 나은 경기력을 보여주더군요. 히도 터콜루, 라샤드 루이스 등등 올랜도 선수들이 아주 자신감 있어 보이는 느낌이었습니다. 역시 전 챔피언 보스턴을 이기고 올라온 것이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불어 넣어 준 것 같네요.

클리블랜드가 쉽게 이기지 않을까 했는데, 현재 상태로 보면 매 경기 치열한 접전이 될 것 같습니다. 아주 작은 플레이 하나 하나가 매 경기 승부에 영향을 주는 아주 피를 말리는 게임들이 될 것 같네요.

그리고 오늘 덴버와 LA의 3차전을 보았습니다. 역시 엄청난 접전이었습니다. 4쿼터 중반까지는 홈팀 덴버의 분위기였는데, 역시 LA의 저력이 강하긴 하네요. LA의 경기력이 그렇게 좋지는 못 했지만, 그래도 이겼습니다. 덴버의 강함은 정말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 마지막에 조금 세밀한 부분들이 아쉽네요.

1차전과 마찬가지로 마지막에 트레버 아리자가 결정적인 스틸을 또 해주긴 했지만, 역시 오늘 경기의 영웅은 코비입니다. 그 밀착수비를 당하면서 밸런스가 무너지는 중에서도 성공시키는 그 명품 점퍼들.. 정말 후덜덜하더군요. 4쿼터에 결정적인 득점들은 모두 코비의 손에서 나왔습니다.

아, 그리고 버드맨 크리스 앤더슨의 허슬은 정말 볼 때마다 즐겁습니다. 대단해요.

암튼, 이번 시즌에도 정말 멋진 경기들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우울한 기분을 적어도 경기 볼 때 만큼은 잊을 수가 있었습니다. ^^

신고
Posted by kkongchi

 

 

마지막 게임 선수, 코치 인터뷰 번역하려다가 치웠습니다. 번역하는데 처음부터 팝 할배.. “지금 시즌 마무리 발언을 하는 건 적절치 못한 것 같다. 댈러스가 최고의 팀이다” 뭐 이렇게 나오는 바람에.. –_-;;

아무튼 다음 시즌까지 예전보다 긴 시간을 기다려야 하네요. 이번 플레이오프를 위해서 구매한 외장하드는 불스-셀틱스의 시리즈로 채워야겠습니다.

다음 시즌에는 트로피를 드는 팀 던컨과 파이널 MVP트로피를 든 마누의 모습 – 이게 제 남은 바램입니다 - 으로 시즌을 마무리하는 포스팅을 하고 싶습니다만, 아무튼 우승을 하든 못 하든, 이기든 지든, COME TOGETHER, GO! SPURS GOI! 입니다.

신고
Posted by kkongchi

 

오늘 또 졌군요. 90-99. 토니 파커가 45득점이나 했는데.. 스퍼스에 지독하게 자신감 가지고 있는 조쉬 하워드를 막질 못 하고 있고, 역시 마누의 공백이 너무 큽니다.

ESPN의 현재 NBA 메인 페이지 헤드라인은 “두 명으로는 다섯을 이길 수 없다”입니다.  아 마누 –_-;;;

 

솔직히 마누 시즌 아웃 때부터, 왠지 1라운드 탈락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지만 이렇게 현실로 점점 다가오니까 기분이 상당히 안 좋네요 –_-;;

그래도 아직 끝난 게 아니고 다음 경기 홈에서 반전만 이뤄낼 수 있다면, 아직 가능성은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Go! Spurs Go!  아무튼 시즌 끝날 때까지는 응원합니다.

신고
Posted by kkongchi

정말 오랜만에 올리는 스퍼스 포스팅이네요.

아무튼, 스퍼스가 1차전 패배 이후, 2차전은 완벽하게 105-84, 21점 차의 대승을 거두고, 1-1 시리즈 타이를 만들었습니다. 토니 파커가 38득점을 올리면서 경기를 지배했나 보네요. 아래 ESPN 하이라이트는 온통 토니 파커 뿐입니다. ^^  경기 후에 댈러스의 센터 에릭 댐피어가 다음 경기 때에는 가만두지 않겠다. 파울을 해서라도 잡겠다 라고 공식적으로 경고도 했답니다. ㅎㅎㅎ

 

아직 토렌트가 안 떠서, 경기는 못 봤습니다. –_-;; 그래서 Post-Game 인터뷰 번역으로 때웁니다.  물론 오역/의역이 난무합니다.

 


Head Coach Gregg Popovich

그렉 포포비치 스퍼스 감독


On tonight’s game against Dallas - The difference in the game was the boards. We did a better job on the boards and didn’t give up 21 points in second chance points, put backs, etc. Tonight we did a better job at that and it helped us both on the defensive end and pushing the basketball back the other way.

오늘 경기에 대해서 – 차이는 리바운드였습니다. 우리가 리바운드를 더 잘 했고 세컨 찬스 득점, 풋백등에서 21점 밖에는 주지 않았죠. 오늘 경기에서 우리는 이 점이 좋았고 이게 우리가 수비와 공격 모두에서 도움을 주었습니다.


On the play of Tony Parker - He was aggressive, both going to the hole and shooting the jump shot and that always makes us a better team. That is standard for any team. If you are being aggressive offensively it helps your teammates. He did a good job at staying aggressive and keeping it that way. He was very focused the whole way.

토니 파커의 플레이에 대해서 – 그는 돌파, 점퍼 모두에서 아주 활발했고, 전체 팀에 활력을 주었습니다. 어느 팀이나 마찬가지겠지만요. 공격에서 잘 해준다면 다른 팀메이트들을 살릴 수 있습니다. 오늘 토니 파커는 그 점에서 경기 내내 대단했습니다. 경기 내내 집중력이 정말 좋았습니다.


On Matt Bonner - Matt is a hustle type guy. He will do his best to get open and he works hard on the boards. But it’s also important for everyone to play well. He spreads the court well for us. That’s the important part of what he does for us.

맷 보너에 대해서 – 맷 보너는 아주 허슬이 좋은 선수입니다. 그는 오픈 찬스를 얻기 위해서 정말 최선을 다하고, 정말 열심히 리바운드에 참가합니다. 하지만 전체 팀원이 다 잘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는 우리 팀이 코트를 넓게 쓰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게 오늘 그가 우리 팀을 위해서 했던 가장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On the Dallas response to tonight’s loss - One would hope that you would come back from a loss with aggression and determination. I think all teams that are in the playoffs do that. Dallas will come back very dedicated and come back hard on Thursday. But they did their job. They came here and won a game and did what they wanted to do.

오늘 패배에 대해서 댈러스가 어떻게 나올 것인지 – 보통 패배한 뒤에는 더 공격적이고 강한 정신력으로 다음 게임에 임할 것이라고 말들을 합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는 플레이오프에 뛰는 팀이라면 모두 그렇습니다. 댈러스는 다음 게임에 정말 대단히 준비를 하고 나올 것입니다. 하지만 결국 그들은 자신들의 플레이를 할 것입니다. 댈러스는 여기 와서 한 번 이겼고, 그건 그들이 원하는 것이었을 것입니다.

On Drew Gooden’s fall - It was an odd fall, but it was no one’s fault. He was spitting up blood so they checked him out. I am not sure what is going on to be honest with you.

구든의 부상에 대해서 – 약간 이상하게 다쳤습니다. 하지만 누구의 잘못도 아닙니다. 피를 흘렸고, 그래서 의료진이 체크를 했습니다. 솔직히 지금 어떤 상태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On the difference between tonight and last game’s finish - It’s never one thing. We continued to make shots and score and we didn’t do that in the first game because we had a dry spell. We played better defense, got rebounds and didn’t give up second chance points. In Game One they had everything going for them in that aspect – but that’s basketball.

1차전과의 차이에 대해서 – 항상 같을 수는 없는 법입니다. 우리는 1차전에서 슛을 성공시키고 득점을 하려 노력했지만 잘 안 되었는데, 잘 안 되는 날이었던 것 같습니다. 오늘 게임에서는 더 좋은 수비를 했고, 리바운드를 잘 해서 세컨 찬스 득점을 최소화시켰습니다. 1차전에서는 댈러스가 이런 부분을 잘 했습니다. 바로 이런 것이 농구입니다.



Roger Mason Jr

로저 메이슨 주니어


On the win - We played well. I think defensively, our focus from the start of the game was key. Obviously, Tony (Parker) was outstanding. He was just leading us and making shots and that’s the way we need to play.

승리에 대해서 – 우리가 경기를 잘 했습니다. 특히 수비에서 말입니다.  특히 경기 시작 직후가 가장 중요했습니다. 그리고 토니 파커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우리 팀을 공격에서 이끌었는데, 정말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였습니다.

On not allowing their bench to have a big game - We were desperate tonight. We had a great start last game and we let them come back. Tonight we said, even if we’re up 20 or 15 we’re going to keep playing. We did that and they’re going to score points but we want to make it tough on them.

댈러스의 벤치를 잘 막아낸 것에 대해서 – 오늘 우리는 아주 절박했습니다. 1차전에서 우리는 좋은 출발을 했지만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오늘 우리는 우리가 15점이나 20점 차로 앞서고 있어도 계속해서 몰아 붙이자고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플레이 했고 댈러스가 공격할 때마다 아주 터프 하게 막으려고 했습니다.

 
On hedging on their pick-and-rolls - We wanted to make them uncomfortable. Last game, we let (Jose) Barea have too much space and he hurt us. I think tonight we focused in on it. Tim (Duncan) and the big guys did a great job on hedging out and we were able to contest their shots.

댈러스의 픽앤롤에 대해서 헤지 수비를 하는 것에 대해서 – 우리는 그들이 픽앤롤을 자유롭게 하게 두고 싶지 않았습니다. 호세 바레아에게 공간을 많이 준다면 아주 위험합니다. 우리는 거기에 대해서 집중했습니다. 팀 던컨과 빅맨들이 헤지 수비를 잘 해주었고 우리는 그들의 공격을 잘 막아낼 수 있었습니다.


I was in Matt’s ear at every timeout. He’s one of the best shooters in the league and we need that. We need him to be super aggressive and tonight he did that.

나는 타임 아웃 때마다 맷 보너에게 너는 리그 최고의 슛터이고 너의 슛이 필요하다고 얘기했습니다. 우리 팀은 그가 더 공격적으로 플레이 하길 원했고, 오늘 그는 정말 잘 해주었습니다.



Tim Duncan

팀 던컨


On the win - We talked about sustaining and obviously we had a great start to the game and got out to a lead and understood that in the third and fourth quarter last game we let off the gas. We wanted to stay solid and I think we did a good job of that, playing for all 48 minutes.

승리에 대해서 – 우리는 경기 운영에 대해서 많은 얘기를 했습니다. 좋은 출발을 했는데도 지난 게임에서는 3,4쿼터에서 그 리드를 다 날려버렸습니다. 우리는 오늘 경기 48분 내내 강한 모습을 보이고 싶었고, 잘 해낸 것 같습니다.


On the turnaround from Game - Better bounces for us. A little more focus on knowing what they want to do and trying to clean up some of their stuff. I thought we did a better defensive job of contesting shots and we blocked a couple shots and kept it off the glass.

시리즈의 향방에 대해서 – 우리 팀에게는 좋은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우리가 하고자 하는 플레이와 그들의 플레이를 막는 것에 대해서 좀 더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슛을 막는데 더 좋은 수비를 했고, 몇 개의 블록 슛을 해 냈고, 리바운드를 훌륭히 지켜냈습니다.


On the affect Matt Bonner’s threes had on the team - He was great for us. He did a much better job of moving and finding the open spot and making them respect that. We’re going to continue to work for that and when TP (Tony Parker) is playing the way he is those guys are going to be wide open all over the floor.

맷 보너의 3점 슛이 팀에 공헌했는지에 대해서 – 맷 보너는 오늘 대단했습니다. 오늘 볼 없는 움직임과 오픈된 자리를 찾는 것이 아주 좋았고, 결과적으로 상대 팀의 수비를 흩뜨려 놓았습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이런 플레이를 해 나갈 겁니다. 토니 파커가 그의 플레이를 하게 되면, 다른 선수들은 여러 곳에서 와이드 오픈 찬스를 얻을 수 있습니다.


On playing a great all-around game - Defensively and offensively and even when they made a run and got the lead to under 10, we didn’t panic. We went back to what we were doing and pushed it back up.

오늘 보여준 올어라운드한 게임에 대해서 – 상대가 10점 차 이내로 따라왔을 때에도, 우리는 공수 양면에서 당황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기본으로 다시 돌아갔고, 다시 점수차를 벌릴 수 있었습니다.

 



Head Coach Rick Carlisle

릭 칼라일 댈러스 감독


Opening Statement - It was a disappointing game from our perspective. San Antonio really brought up their level of aggression I thought, [especially] at the defensive end. They were very good offensively. We’re going to have to do better at both ends ourselves. The first and third quarters were our undoing. We just got off to a bad start. In the third we got it down to nine and then they got it up to 16 or 17. We just couldn’t get a handle on the game at that point. We’ve got to regroup and we’ve got to do a lot of things better.

오프닝 – 우리로선 실망스러운 게임이었습니다. 스퍼스가 특히 수비에서 제가 예상했던 레벨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물론 공격에서도 그들이 잘 했습니다. 우리도 공수 양면에서 더 좋은 게임을 해야 합니다. 1쿼터와 3쿼터는 너무 좋지 않았습니다.좋지 않은 시작을 했고, 3쿼터에서는 9점차 까지 좁혔지만 다시 16,7점 차이로 벌어졌습니다. 우리는 그 시점에서 경기의 주도권을 내줬습니다. 우리는 다시 팀을 정비해서 더 좋은 플레이를 해야 할 것입니다.


On the bench not being as effective as in Game 1 - Our whole team wasn’t as effective. I wouldn’t point to the bench, we just struggled. I thought it was their aggressive posture that had more to do with it than anything. We’re going to have to, as I said, be better at both ends. I thought we were playing hard, it’s just that they were really, super aggressive.

1차전과 달리 벤치가 침묵한 것에 대해서 – 우리 팀 전체적으로 효율적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특히 벤치를 지적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우리 모두가 못했습니다. 다른 것보다 상대팀이 더 공격적으로 잘 했습니다. 우리도 공수 양면에서 더 잘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 팀도 열심히 했지만, 상대팀이 정말 아주 좋았습니다.


On Bowen neutralizing J.J. Barea - We’re going to have to just play better overall. We gave up 39% 3-point shooting and 53% from the floor. You could talk about individual matchups, but overall our team is going to have to play better defensively. That will help our offense. We’re going to have to put the ball in the whole when we have the opportunities. Bowen’s a guy they’re going to put on either the best perimeter player or the guy that’s causing a problem at any time. He does a great job and we’re just going to have to do better.

브루스 보웬이 바레아를 침묵시킨 것에 대해서 – 우리는 그냥 전체적으로 더 나은 플레이를 해야 합니다. 우리는 39%의 3점 슛 성공률과 53%의 필드 골 성공률밖에 하질 못했습니다. 개개 선수들의 매치 업을 따져 볼 수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더 수비를 잘 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의 공격을 더 좋아지게 해 줄 것입니다. 우리에게 기회가 있을 때에 고르게 공격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보웬은 최고 수준의 퍼리미터 수비수이고, 그런 수비수는 언제나 문제가 됩니다. 보웬은 오늘 좋은 수비를 했고, 우리는 그저 더 나은 플레이를 해야 할 뿐입니다.


On being content with a split coming into the game - I didn’t think so. I thought we were playing hard and they just took it to another level tonight. That was the difference. We were never able to meet their level of intensity and it wasn’t that we weren’t playing hard. They just ramped it up higher.

시리즈 타이에 만족하는지에 대해서 –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는 좋은 플레이를 했지만 오늘 게임에서는 그들이 훨씬 더 나은 레벨에서 플레이 했습니다. 그 차이는 큽니다. 우리는 오늘 그들의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고, 그건 우리가 열심히 안 해서가 아닙니다. 그들이 더 나은 레벨의 플레이를 했을 뿐입니다.


On the Spurs’ focus on shutting down Nowitski - Again I think we’re going to have to be better defensively. We’re always going to get better shots and be able to get our better players stops when we’re getting stops on defense. It’s much harder when you’re taking the ball out of the other team’s basket. Look, we’re going to have to work to get Dirk and Jet more look. They’re obviously a priority defensively for them. That’s going to be on the coaching staff to do. We’re going to have to do that in the next couple of days obviously.

스퍼스의 노비츠키 집중 수비에 대해서 – 다시 말하지만, 나는 우리가 더 나은 수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수비에서 잘 한다면 우리는 더 나은 공격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더크와 제이슨 테리에게 더 좋은 공격기회를 주기 위해서 노력할 것입니다. 물론 그들도 거기에 대해서 더 집중을 할 것입니다. 이건 코칭 스탭이 풀어줘야 할 일입니다. 우리는 남은 시간 동안 이 부분에 대해서 더 노력할 생각입니다.


On stopping a team that is as hot as the Spurs were tonight - You’re got to be better with your coverages. I think when we go look at the film we’re going to find that there are areas that we can approve on, obviously. It’s tough with a guy like Parker with great quickness. He’s just a difficult guy to deal with, but it’s a five-man responsibility. We’re going to have to keep throwing a bunch of different guys at him, but he’s tough. We’re going to have to do better.

오늘의 스퍼스처럼 공격이 잘 풀리는 팀을 막는 것에 대해서 – 수비 범위를 더 향상시켜야 합니다. 비디오 분석을 해본다면 틀림없이 우리가 신경 쓰지 못했던 공간들이 보일 것입니다. 파커와 같이 엄청나게 빠른 선수를 막는 것은 힘든 일입니다. 그는 정말로 막기 까다로운 선수입니다. 하지만 그건 5명 전체가 한다면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에게 다양한 선수들을 붙여 볼 생각입니다만, 쉽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그 부분을 더 신경 써야 합니다.



Jason Terry
On the game - We need to stay positive and up beat. We are ready to get home for Gm3. The Spurs did exactly what they needed to do tonight. Tonight was a must win for the Spurs. Were going back to Dallas in a similar situation, we need to win game 3. You have to give the Spurs all the credit tonight because they out worked us on both ends of the court.
The Spurs keyed on both Dirk and me during game 1 and game 2 the only difference was our lack of execution tonight. You have to take you hat off to Tony Parker he played well and really stepped up for his team. When you give up 23 first quarter points that’s just unacceptable, we need to adjust our game plan and really hone on Tony during game 3. Tony is the head of the snake and we need to make someone else beat us to have a chance.
The Spurs were keyed in tonight. They didn’t allow our guys to make the easy baskets and we expected that from them. The Spurs are champions for a reason, now its time for us to go home and put forth a good effort Thursday night.
The series is tired one to one and that’s as positive as we could have expected coming into San Antonio, if you lose by one or thirty its still one game, now its time for us to dust off and get after it.

게임에 대해서 – 우리는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홈에서 열릴 3차전을 준비해야 합니다. 오늘 스퍼스는 정말 그들이 원하는 플레이를 했습니다. 오늘 그들은 반드시 이겨야 했습니다. 우리는 댈러스에서 비슷한 상황을 맞이했고, 3차전을 반드시 이겨야 합니다. 오늘 스퍼스는 정말 훌륭한 게임을 했고 공수 양면에서 우리를 압도했습니다.

스퍼스는 1,2차전 모두 나와 더크의 수비에 집중했는데, 오늘은 우리가 잘 이겨내질 못했습니다. 토니 파커는 오늘 정말 잘 했고 팀을 위해서 큰 공헌을 했습니다. 1쿼터 23득점을 허용한 것은 정말 우리에겐 실망스러웠습니다. 우리는 게임 플랜을 조정해서 3차전에서는 토니 파커를 막아내야 합니다. 토니 파커는 뱀의 머리와 같아서, 우리는 다른 선수들이 공격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오늘 스퍼스의 수비는 대단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이 쉬운 득점을 하지 못하게 했고, 그건 우리가 예상했던 바였습니다. 스퍼스가 챔피언인 이유는 바로 그들의 그런 수비입니다. 이제 우리가 홈으로 돌아가서 3차전을 열심히 해야 합니다.

이번 시리즈는 이제 1:1이고 샌안토니오로 다시 돌아와서 게임을 해야 합니다. 1점차로 지던 30점차로 지던 간에 단지 한 게임 패배일 뿐입니다. 이제 우리가 다시 승리할 때입니다.

 



Jose Barea

호세 바레아

 
On the game - The Spurs came out on fire tonight. We tried what we could but the Spurs weren’t losing. They made the necessary adjustments and played great basketball.
The Spurs killed us on every end of the court. We need to go home and have a couple of good practices and get ready for Thursday.

게임에 대해서 – 오늘 스퍼스는 불이 붙은 것 같았습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했지만 스퍼스가 너무 잘 했습니다. 그들은 딱 필요한 게임 플랜 조정을 통해서 아주 대단한 농구를 보여주었습니다.

스퍼스는 오늘 공수 양면에서 우리를 압도했습니다. 우리는 이제 홈으로 가서 연습을 통해서 3차전을 준비해야 합니다.

신고
Posted by kkongchi

출처: http://myespn.go.com/blogs/truehoop/0-38-237/Dirk-Nowitzki-Speaking-Candidly.html

 

* 의역, 오역 무척 많을 겁니다. 원문도 꼭 읽으세요 –_-;;

 

독일에서 새롭게 출간된 Five Magazine 창간호의 장문의 인터뷰에서, 댈러스 매버릭스의 스타 덕 노비츠키는 다른 팀에서도 뛰는 상상을 한다라던가, 몇몇 팀 메이트들의 게으름, 그리고 에이버리 존슨 시절에 제이슨 키드의 잘못된 활용 등에 대해서 얘기를 했습니다.

정말 솔직한 인터뷰입니다.

아래는 노비츠키는 그의 노력에 대해서, 그리고 몇몇 팀 메이트의 불성실함에 대한 답변입니다.

  “농구는 개인 스포츠가 아니라는 걸 잘 알아요. 제가 육상 같은 개인 운동을 했다면 큰 상을 몇 번 받았을지도 모르죠. 물론 팀 메이트가 충분히 노력하지 않을 때 참 화가 나요. 특히 숀 브래들리, 그는 정말 트레이닝 캠프에 와서 4달 동안 공을 한 번도 잡지 않더군요. 하지만 뭘 할 수 있겠어요? 규칙 같은 건 없어요. 모두가 자신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아야 해요.”

 

제이슨 키드와 에이버리 존슨에 대해서

  “우리는 경기를 조율할 수 있는 플레이 메이커를 원했어요. 그리고 나는 코치(에이버리 존슨)가 그를 자신의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해주길, 그래서 우리 모두가 더 빠르고 재미있는 농구를 할 수 있길 바랬어요. 하지만 정반대의 일이 일어났죠. 에버리는 제이슨을 자신의 스타일에 맞추려고 했어요.

  제이슨 키드 같은 선수를 그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시스템에 억지로 맞추려고 하는 것은 힘든 일이었어요”

 

매버릭스에서 우승하는 것에 대해서

  “가장 좋은 것은 당연히 매버릭스를 우승으로 이끄는 것이겠죠. 하지만 다른 팀들이 너무 강해졌어요. 특히 공정하지 않은 트레이드를 통해서 파우 개솔이 LA 레이커스로 간 것과 케빈 가넷이 보스턴으로 간 것 말이죠.

  아마 3년 이내에 다른 팀으로 가게 될지도 몰라요. 아마 이 팀에서 뛰는 것이 더 이상 재미없어졌다거나, 아니면 지금의 능력을 잃어버리기 시작했을 때 쯤 말이죠. 유럽으로 다시 돌아갈 수도 있어요. 모든 가능성을 생각하고 있죠.

  칼 말론이 그 유타에서의 오랜 선수 시절을 뒤로 하고 LA로 다시 복귀한 것, 그걸 좋게 생각하진 않아요. 하지만 정말 너무나 우승을 하고 싶다면, 그런 것도 가능한 거죠.”

 

원문

In the first installment of a lengthy interview with Germany's new Five Magazine (5ivemag.com), Dallas star Dirk Nowitzki muses about eventually playing for another team, how some of his teammates have not prepared like he has, and how the team mis-used Jason Kidd under Avery Johnson.

It's refreshingly honest.

Here Nowitzki is asked about his own preparation, in an environment where some teammates are less committed:

I know I'm not in an individual sport. If I were in track and field maybe I would have won something big by now. ... Sure it's bitter sometimes when a teammate doesn't invest the necessary time. The best example was Shawn Bradley. He would some times come to training camp and not had a ball in his hands for four months. But what can you do? There is no rule. Everyone needs to figure out for themselves how to stay fit.

On Jason Kidd and Avery Johnson:

Well, we wanted a playmaker who had been around and already seen everything. I also hoped that Coach (Avery Johnson) would let him play his way, that we would play quicker and have more fun. But just the opposite happened. Avery pushed his style on Jason.

It was tough throwing a guy like him into a system which he didn't really like.

On winning a title as a Maverick:

The best thing would be me carrying the team to the title. But the other teams have gotten so strong, also through some unfair trades -- Pau Gasol to Los Angeles and Kevin Garnett to Boston.

Maybe I will see if it helps changing teams in like three years. Maybe it won't be fun any more or I can't keep up with the athleticism anymore. Maybe I will play in Europe again. I can imagine all of that.

What Karl Malone did back then -- heading to L.A. after all those years in Utah -- yeah it was a little questionable. But when you want the championship so bad, then you can't rule out a move like that.

 

신고
Posted by kkongchi

오랜만에 국내 방송 라이브로 본 스퍼스 경기였습니다. 그리고 부상 중인 마누 지노빌리를 뺀 모든 스퍼스 선수들의 플레이를 볼 수 있었던 참 특별한(?) 경기였습니다. –_-;;

그냥 위저즈가 약했다라는 것 말고는 뭐 딱히 얘기할 거리가 없네요. 심지어 자크 본도 나왔던 경기였습니다. 4쿼터의 에이스는 이메 우도카였죠. 그리고 경기 내내 로저 메이슨이 참 잘 했습니다. 전 소속팀이어서 그랬는지는 모르겠네요. 물론 마누보다야 못 하겠습니다만, 워낙 상대가 약해서요 ^^;;

2년전만 해도 르브론의 클리블랜드와 플레이오프에서 접전을 펼치던 그 워싱턴 위저즈는 지금 어디에 있나 궁금합니다.

신고
Posted by kkongchi

 

1월 14일 vs LA 레이커스

112-111 승

월 페이퍼에서도 나오듯이, 로저 메이슨의 위닝 샷으로 힘들게 이긴 경기였습니다. 하지만 양팀 다 공격 면에서의 경기 내용은 상당히 좋았던 것 같습니다. 짧은 영어 실력으로 들은 바로도 Commentato들이 High Quality Offence Game of Both Teams라고 하더군요. 레이커스로서는 마지막 트레버 아리자의 공격 실패가 아까웠습니다. 트레블링은 아니었던 것 같고, 그냥 공격 실패라고 봐야겠지요? 아무튼 긴장감도 있고 참 재미있는 경기였습니다.

인상적이었던 게, 3쿼터 마치고, 포포비치 감독 인터뷰를 하는데, 틀림없이(?) 코비를 4쿼터에 어떻게 막을 생각이냐고 물어 본 것 같았습니다. 대답이 걸작이더군요. “We have no idea”

관중석에서 로버트 오리가 관전하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이 인간 뭐하고 있나 모르겠네요.

 

 

1월 25일 at LA 레이커스

85-99 패배

 

전반은 대등하게 갔었는데, 3쿼터에 벌어지기 시작하더니.. 4쿼터 통째로 가비지 타임이 되어 버린 경기였습니다. 완패였죠. 정말 가솔-바이넘 후덜덜합니다. 가솔의 패스는 정말 던컨 수준이고, 바이넘의 훅슛 위력도 상당합니다. 게다가 코비는 뭐 던지면 다 들어갈 것처럼 보이고요.

룸메님 말씀처럼 와이드 오픈 3점이 안 들어간 게 패인이었습니다. 그나마 전반에는 잘 들어가더니, 후반에는 거의 들어가질 않더군요. 레이커스의 강함을 본 경기 되겠습니다.

참 이 날 스퍼스 유니폼 입은 오스틴 크로셔를 처음 봤습니다.

 

 

1월 29일 at 피닉스 선즈

114-104 승리

경기 자체는 그냥 스퍼스가 이긴 경기였습니다. 선즈도 전반엔 노 턴 오버 게임을 하는 등 잘 하긴 했는데, 이제는 스퍼스에 비해 확실히 힘이 떨어지는 느낌입니다. 핵 어 보웬 도 하면서 어떻게든 해 보려고 하는데, 잘 안 되더군요.

이 날 최고의 장면은 바로..

샤크의 마누를 상대로 한 이 Flop. 이미 표정에서 Flop이라는 것이 확연히 보이는 장면 되겠습니다. –_-;; 더 웃겼던 것은 이 때 쓰러진 샤크를 내쉬가 일으켜줬다는 거였습니다. 너무 힘들어 보이더군요..

그리고 이 날, 내쉬가 던컨을 블락했습니다.

 

 

1월 31일 vs 뉴올리언즈 호네츠

106-93 승리

크리스 폴 이 날 꽤 열 받았더군요. 물론 룸메님 포스팅 보시면 아시겠지만, 판정이 개판이었고 그에 따라 테크니컬 파울이 난무한 경기였습니다. 크리스 폴이 38득점이나 했지만, 어시스트는 4개 밖에 못 하면서 스퍼스가 이겼습니다.

그리고 이 장면.

마누의 이런 멋진 덩크 정말 오랜 만입니다. ^^

 

조금 있으면 스퍼스 at 셀틱스 경기가 열립니다. 아마도 못 볼 것 같은데.. 원정이니만큼 큰 기대는 안 하지만, 요즘 마누나 다른 선수들 폼을 보면 왠지 가능성이 좀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신고
Posted by kkongch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