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날 드디어 마누 지노빌리가 돌아왔다. 아직은 테이핑을 겹겹이 한 모습이었지만, 슛하는 모습 등에선 크게 영향이 없는 모습이었다. 돌아온 마누가 23점, 토니 파커가 26점을 올리면서 크리스 케이먼이 분전한 LA 클리퍼스에게 88-82로 승리.

이기긴 했지만, 경기 내용은 그다지 좋지 못했다. 전반은 LA클리퍼스에게 계속 뒤지는 흐름이었고, 전반 말미에 겨우 동점을 만들 수가 있었다. 후반도 비슷하게 접전 양상으로 끌고 나가다가, 4쿼터 말에 겨우 리드 잡으면서 마칠 수 있었다. 문제는 이 날 3점이 지독하게 안 들어갔다는 것. 3-18로 겨우 16.7%. 그나마 그중 2개(파커와 마누가 하나씩)가 4쿼터 중요한 때에 나와주면서, 승리에 보탬이 되었다.

클리퍼스에서는 단연 크리스 케이먼이 돋보였다. 20득점 14리바운드 3블록슛. 일단 유연하고 부드러운 골밑 움직임이 정말 좋다. 양손 다 가능한 훅슛도 위력적이고, 틈만 나면 골밑으로 돌진하는 마인드도 좋다. 이 날 던컨을 상대로 매우 전투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도 참 인상적이었다. 엘튼 브랜드가 올해 건재했다면 좋은 콤비가 되어서 팀 성적도 나쁘지 않았을텐데 하는 생각도 들었다.

Wallpaper of the Game의 주인공은 돌아온 마누. 그런데 표정이 없는게 흡사.. NBA Live 게임의 한 장면인 것 같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kongch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