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드라마를 처음 접한건 MBC-Movies라는 케이블 TV에서 방송을 한다는 광고를 보고 나서이다. 스윙 걸스를 정말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스윙 걸스의 히로인 우에노 쥬리가 어떤 모습을 드라마에서 보여줄 지 매우 기대가 되었었다. 그리고 1회를 닥본사. 그 후 도저히 1주일 2번씩 찔끔찔끔 방영되는 것을 기다릴 수가 없어서..ㅎㅎ 어둠의 경로에서 찾아서 언젠가의 주말에 싹 몰아서 보게 되었다.

가장 좋았던 점은 이 드라마를 보면서 클래식에 대해서 흥미를 가질 수 있게 하는 것이다. 클래식과는 수만 광년 떨어진 곳에서 살던 나에게는 너무나 생소한 음악들이었지만, 드라마와 함께 보면서 조금씩 귀에 익게 되고 그 아름다움을 조금은 느낄 수가 있었다. 요즘은 쥬크온에서 노다메 칸타빌레 사운드 트랙 가끔씩 듣고 있고, 다른 비슷한 음악들도 찾아서 들어 보게 되었다...^^;;; 결과적으로 나에게는 꽤 고마운 드라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에노 쥬리는 기대했던 대로 정말 대단했다. 연기력도 갖춘 배우이긴 하지만, 연기력 이전에 이 작품의 노다메라는 캐릭터는 마치 우에노 쥬리를 위해서 만들어진 캐릭터가 아닐까 싶을 정도였다. 과장된 행동이나 그 입술을 쭉 내미는 표정 등등.. 치아키 센빠이 역의 타마키 히로시도 까칠한 성격의 완벽주의자 - 하지만 결국엔 자신의 껍질을 깨는 - 연기를 잘 해낸 것 같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역시 지존 다케나카 나오토...-_-;; 여기서도 황당한 변태 캐릭터 슈트레제만 역을 맡아서 정말 신들린 듯한 연기를 보여준다. 그 어색한 분장으로도 완벽히 외국인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것 - 외국인 톤으로 모든 일본어 대사를 소화한다 -  을 보고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제는 왠지 일본 영화나 드라마에서 이 사람이 없으면 재미가 없어질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중에 알고보니, 원작은 만화였고 TV 애니메이션도 있는 유명한 시리즈였다는데, 우에노 쥬리나 다케나카 나오토가 없다면 조금은 매력이 반감될 듯 싶어서, 그것들은 손을 안 대기로 했다. 워낙에 이 둘이 빛났기 때문에.. 암튼 매우 만족한 드라마였다.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