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브룩스 포스터

연쇄 살인을 다룬 영화는 아주 많지만, 이 영화는 바로 그 연쇄 살인범의 시각에서 스토리를 풀어나간다는 점에서 매우 독특하고 재밌는 영화였다. 연쇄 살인범으로 자기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다른 사람들을 죽이고 다니면서도, 자신의 가족은 끔찍이도 챙기는 이 미스터 브룩스 - 케빈 코스트너 - 라는 한 인간의 묘한 이중성은, 실체가 없이 자신의 다른 인격으로 등장하는 또 하나의 미스터 브룩스 - 윌리엄 허트 - 에 의해서 극적으로 잘 표현되고 있었다. 케빈 코스트너와 윌리엄 허트의 연기가 훌륭했음도 물론이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다메 칸타빌레[のだめ カンタ-ビレ](2006, 일본)  (14) 2007.10.14
미스터 브룩스(2007)  (6) 2007.09.30
본 얼티메이텀(2007)  (6) 2007.09.19
사이보그009(1966)  (2) 2007.09.19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