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주희정, 챈들러가 경기를 지배하면서 6강 라이벌인 LG에게 92-85 승리를 거뒀습니다.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잡아야 했던 경기였지만, 원정 경기였기 때문에 힘든 경기가 되지 않을까 예상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경기 내내 주도권을 잡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생각보다 쉽게 이겼네요.

25득점을 올리면서 주 득점원 다운 역할을 톡톡히 해준 마퀸 챈들러 (출처: 안양 KT&G 홈페이지)

 

일단, 완벽하게 KT&G 페이스로 흘러간 경기였습니다. 시종일관 리드를 잡고 있었고, 물론 잠깐씩 LG의 추격에 점수차가 좁혀지기도 했고 역전을 당한 적도 있었지만, 결국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특히 주희정과 마퀸 챈들러 두 선수의 슛 감각이 너무 좋았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속공 상황에서 3점 쏘는 것 꽤 싫어하는 편인데, 주희정 선수 오늘 너무 잘 들어가니 할 말이 없었습니다.

수비도 나름 잘 된 경기였습니다. 새로운 용병 토마스 페일리는 전에 뛰었던 대체 용병들보다는 훨씬 낫더군요. 적어도 스크린 서면서 오펜스 파울은 하지 않아서 좋습니다. 파울 관리를 해주니 챈들러가 꽤 많이 쉴 수 있게 되니까요. 그것만 해도 어디냐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팀 수비의 핵심 중 하나인 양희종 선수는 없었지만, 신제록, 이현호, 황진원 같은 선수들이 스틸 가담을 많이 해주면서 턴오버를 꽤 유발시켜줬습니다. 특히 2쿼터에 신제록 선수 정말 열심히 뛰어다니면서 더블 팀 수비를 해주는 게 너무 보기 좋았습니다.

황진원 선수의 활약도 꽤 좋았습니다. 19득점에 어시스트가 무려 8개. 확실히 황진원 선수가 이렇게 팀 볼 흐름에 공헌을 많이 해줘야 합니다. 그래야 세트 오펜스에서도 공격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돌파로 자유투를 얻어낼 수 있는 선수라는 장점도 있고 말이죠. 오늘도 자유투가 꽤 쏠쏠했지요.

아무튼, 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습니다. 남은 일정들이 너무 험난하지만 – 금주에 전자랜드, 모비스라는 힘든 상대와의 게임들이 잡혀 있네요 – 지금 기세를 몰아서 계속 나아갔으면 합니다. 지금 주희정 선수의 기세라면 어떤 팀을 만나도 이길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생깁니다.

 

Posted by kkongc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9.03.09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주키드 부진한 경기가 언제였나요?

    경배해야 될 거 같음.

  2. Favicon of http://www.skiphaha.com BlogIcon SkipHaHa!! 2009.03.10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희종 부상 이후 황진원이 살아나는 것 같아서 매우 반갑네요.
    정말 전성기적 모습입니다.

  3. Favicon of http://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3.10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황진원도 KTF에서 쏠쏠하게 해줬던 선수였는데...
    마퀸 챈들러는 얼핏보면 타이슨 챈들러랑 닮았네요. 성이 같은데 혹시 친척이라거나 그런 관계 아니죠? ㅋ

    • Favicon of https://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9.03.11 0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황진원이 처음 떴던게 KTF의 전신인 코리아텐더시절이었죠. 암튼 참 좋은 선수인데..팀을 좀 옮겨다니긴 합니다. 안양에서 계속 잘 뛰어줬으면 좋겠어요. ^^

  4. 2009.03.10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3.13 0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진원 떠난게 그리 오래됐었군요. 세월 너무 빠르군요.
    이건 다른 얘기지만 농대 세대들 중에 전희철처럼 이미 은퇴한 사람도 있고, 다들 팀내 왕고가 됐으니 세월 진짜 빠르긴 빠르네요 -ㅅ-;;

  6. Favicon of http://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3.13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챈들러 부상이 KT&G의 플레이오프에 큰 변수가 될 것 같습니다. 언제쯤 복귀하나요?

  7.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9.03.16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매기 철도 지났는데 왜 안 보이시나요.
    음 저 블로그 주소 바뀐 거 모르고 계시는 건가열.-_-;

    • Favicon of https://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9.03.17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좀전에 방문해서 댓글도 달고 왔습니다..전이라면 광고 링크 하나 클릭했을텐데..쿨럭.. 암튼 좀 바빠서요 -_-;;;

 

일단, 오늘 경기로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2연승, 5할 승률을 넘게 되었고, 경기 자체도 훌륭한 경기였습니다.

 

특히 1쿼터가 아주 훌륭했습니다. 공수 양면에서 아주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LG는 크럼프의 골 밑 공격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못했고, KT&G는 강력한 로테이션 수비로 많은 스틸을 했고 많은 턴오버를 유발시키면서 특유의 속공으로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캡틴 주희정 선수가 그 속공을 이끌면서 당연히 많은 어시스트를 해 줬고요.

 

하지만 올 시즌 LG와의 경기는 앞서고 있었던지 아니면 뒤지고 있었던지 간에 무조건 4쿼터 접전을 펼치면서 어렵게 경기를 했기 때문에 또 그렇게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3쿼터에 느슨한 경기 운영 + LG 선수들의 각성이 이루어지면서 점수차가 좁혀질 때, 역시 4쿼터가 승부이겠구나 라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4쿼터에 선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해주면서 점수차를 유지하면서 이겼습니다. 아주 훌륭한 경기 운영이었습니다. 4쿼터 초반, 챈들러가 아주 심각한 파울을 저질렀습니다. 그냥 파울이 아니라 거의 달려와서 상대 선수를 치는 수준이었는데요. 거의 옹호하기도 힘든 수준의 파울이었습니다. 바로 뒤에 타임 아웃 때에 이상범 감독이 정말 엄청나게 화난 표정으로 보던 게 아직도 기억이 나네요. 뭐 결과적으로는 이 타임 아웃 뒤에 선수들이 다시금 정신을 차렸고, 열심히 해주었습니다. 챈들러도 열심히 뛰어주었고요. 그 뒤로 양팀 선수들 몸을 날리는 혈투를 보여주었고, 정말 활기차고 재미있는 경기가 될 수 있었습니다. 뭐 아무튼 그래도 앞으로도 챈들러 선수의 저런 행동은 코칭 스탶에서 강력하게 제재해야 할 것으로 봅니다. 경기 출장을 안 시키는 한이 있더라도 말이지요.

 

아무튼 그 동안 참 힘들게 싸워왔던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10점차 이상으로 이긴 것은 가치가 있습니다. 선수들의 근성도 확인할 수가 있었고요. 경기 후 양희종 선수의 인터뷰 내용처럼 일단 플레이오프 진출을 목표로 남은 경기들도 잘 해줬으면 합니다.

 

Posted by kkongc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9.02.15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태업 하는 인간 보다는 거친 파울하는 인간이 낫다란 생각해서 마냥 밉게는 안 보이네요.ㅋ

  2. Favicon of http://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2.18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NBA에서도 하드 파울이 이슈가 되고 있죠. 오늘 잭 랜돌프가 피닉스 아먼슨에게 펀치를 날렸다고 하던데요..-_-;;

    • Favicon of https://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9.02.18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마 전에 데이빗 웨스트가 징계먹은 하드 파울 장면 보셨는지요? 그거랑 굉장히 비슷한 장면이었습니다. 암튼 이런 건은 팀이나 협회 차원에서 징계가 좀 필요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