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1.13 KT&G, KTF를 상대로 26점차 관광쇼... (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KT&G와 KTF의 안양경기를 Xports 중계로 봤다. 전반은 못 보고 후반부터 봤는데, 스코어가 41-22. 전반 기록을 보니 필드골 성공률, 리바운드 등등 모든 면에서 KT&G가 KTF보다 나았고, 특히 어시스트에 있어서는 14-4라는 압도적인 차이를 보여주고 있었다.

3쿼터에서도 이런 양상은 계속 되었다. KTF는 지역방어를 사용했는데, KT&G선수들은 성급한 공격을 하지 않았고 충분하게 공을 돌리면서 여유있게 공격을 했고, 그것을 착실하게 성공시켜나갔다. 반면 KTF는 KT&G의 효과적인 더블 팀 수비에 공도 효과적으로 돌지 않았고 공격도 다소 무리한 시도가 많았다. KT&G는 수비 성공시 바로 빠른 속공 전환을 통해서 자신들의 장점을 충분히 살리는 모습이었다. 주희정의 멋진 패스를 받은 김일두는 커리어 첫 덩크슛을 작렬하는 등, 3쿼터 KT&G의 속공 런은 ㄷㄷㄷ이었다.

결국 3쿼터를 마친 시점에 점수차는 26점. 4쿼터는 통째로 가비지 타임이 되고 말았다. 최종 결과는 90-64 KT&G의 26점차 대승. 이번 시즌 최고 점수차 게임이 되었다.

유도훈 감독의 이 팀은 갈수록 맘에 든다. 강력한 수비에 바탕을 두고, 그 수비의 성공을 기반으로 속공을 전개하는 모습은 살짝 스퍼스를 연상케 한다. (물론 던컨같은 강력한 빅맨이 없기 때문에, 그리고 아직은 수비 조직력이 완성형이 아니기 때문에 KCC같은 팀에게 고전했지만) 또 무엇보다도 팀의 모습에서 일관성을 엿볼 수 있다는 것. 이건 이번 시즌 지속적인 발전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참 고무적이다. 아직은 중위권이지만 시즌 말미에는 상위권 도전도 가능하지 않을까.

주희정의 오늘 모습은 참 좋았다. 플레이도 물론 좋았지만, 여러번 활짝 웃는 모습이 카메라에 많이 잡혔는데, 팀 분위기가 참 좋은 모양이다. 외국인 선수 챈들러와도 많은 대화를 하려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말수가 적은 선수라던데, 팀의 리더가 저렇게 배려해주면 적응도 쉽게 하지 않을까 싶다. 암튼 이 분위기 계속 이어나가 주길..

* 시즌 초 KTF로 이적한 양희승이 이적 후 첫 안양 방문. 하지만 5점에 그쳤다.

* 오늘 경기는 KBL 역사상 첫 여성 심판인 박윤선씨의 데뷔전이었다. 앞으로 섬세한 판정을 해주시길.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