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 밸리의 해적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12 실리콘 밸리의 해적들 (1999)

스티브 잡스 사후에 꽤 많은 스티브 잡스 영화가 나왔다. 얼마전에는 아론 소킨이 각본을 하고 대니 보일이 연출했고 마이클 패스벤더가 주연한 영화도 있었고... 

하지만, 이 1999년의 TV용 영화가 그 중 가장 재밌었는데 그 이유는, 스티브 잡스 생애에서 가장 극적인 부분을 영화에 담았기 때문이다. 물론 스티브 잡스 최고의 순간은 애플 설립 초기 혹은 아이폰 아이패드로 이어지는 최근의 업적들일 것이지만, 이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빌 게이츠와의 엇갈리는 운명의 시간들이 가장 영화적인 재미, 극적인 재미를 줄 수 있는 장면들이라고 느꼈기 때문이다. 


1997 Macworld Boston Apple - Microsoft Deal

바로 아래 장면,  1997년 맥월드에서 스티브 잡스의 애플 복귀와 함께 빌 게이츠가 커다란 스크린을 통해서 파트너쉽 협상 결과를 발표하는 장면. 이 영화에서는 스티브 워즈니악의 나레이션을 통해서 "스티브는 빌 게이츠를 올려다보고, 빌은 폭군처럼 스티브를 내려다보고 있잖아요" 

이 장면은 영화의 처음과 끝 두 번 반복되는데, 결국 이 장면을 처음 보여주고 그 나머지 시간들은 어떻게 해서 두 사람이 여기에 이르기까지 설명을 한다는 느낌이다. 마지막에 볼 때에는 결국 관객들도 납득하게 되는 것이고. 사실 워낙 유명한 장면이어서 유튜브에서 실제 동영상도 찾아 볼 수 있다. 영화처럼 대놓고 크게 야유를 하거나 소리를 지르는 관객들은 없지만 당연히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절대로 아니다. 







아래는 97년 맥월드 발표때의 실제 사진과 동영상.. 






Change the world...

아래 장면은 스티브 잡스가 리들리 스콧 감독에게 하는 대사인데 마치 관객들에게 직접 말하는 것처럼 구도가 잡혔다. 이 영화에서의 스티브 잡스는 어떤 사람인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사이다. 그리고 실제로도 애플의 사명은 세상을 바꾸는 것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A Rich Neighbor named Xerox....

아래는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의 충돌 장면. 어딘가에서 본 다큐에 따르면 실제로 스티브 잡스가 빌 게이츠를 애플 사옥으로 호출해서 윈도우 3.1 은 도둑질이라고 엄청 화를 냈지만 빌 게이츠가 한 마디도 안 졌다고 한다. 그리고  유명한 "부유한 이웃" (제록스) 비유... (애플 직원이었던 앤디 허츠펠트가 직접 쓴 글 - http://www.folklore.org/StoryView.py?story=A_Rich_Neighbor_Named_Xerox.txt)

정말 역사적인 저작권 분쟁이긴 하고, 그 결과가 바로 위에 나오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97년 딜. IT의 역사 뿐 만이 아니라 추후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의 영향력을 생각한다면 세계사적으로도 꽤 의미있는 사건이라고 생각한다. 암튼 지금 애플은 세계를 제패했고 빌 게이츠는 아직도 세계 최고 부자를 유지한다는 점으로 봐도 그렇다. 








아래 두 장면은 어쨌든 스티브 잡스가 실제로 했다고 알려진 유명한 말 들인데(처음 것은 피카소 인용) 영화에 정말 자연스럽게 넣었다고 생각한다.


Good artists copy; great artists steal



The only problem with Microsoft is they just have no taste.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리콘 밸리의 해적들 (1999)  (0) 2016.03.12
SIDNEY LUMET, 1924-2011  (0) 2011.04.10
내가 사랑하는 영화 속 순간들 1 - 이웃의 토토로  (6) 2009.05.17
워낭 소리 감상  (6) 2009.02.09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