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인 부산 가는 길에 문제가 생겨서(-_-;;;;) 김포 공항 터미널에서 무려 6시간을 기다리게 되는 불상사가 어제 25일에 발생을 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집에서 여유 있게 봤어야 했을 안양 KT&G의 시즌 4번째 원주 동부 전을 공항 대기실에서 보게 되었었습니다. ㅜ.ㅜ

아무튼, 기분 좋은 경기였습니다. 이번 시즌 첫 동부 전 승리에, 주희정 선수의 30득점 경기.그리고 주희정 선수의 3900 어시스트 돌파까지.

그리고 확실히 기대했던 데로, 캘빈 워너 선수의 복귀는 팀에 정말 긍정적입니다. 일단 챈들러 선수가 많이 쉴 수 있다는 게 어딥니까. ^^ 그리고 확실히 공수 양면에서 안정적이고 팀에 도움을 주는 플레이를 해 줄 수 있는 선수이기 때문에 이 날 1득점 밖에는 올리지 못했음에도, 이상범 감독이 승리의 숨은 공신이라고 평가를 한 것 같습니다.

실제로 경기를 다 보지는 못 했습니다. 보기 시작했을 때는 이미 2쿼터에서 동부를 많이 앞서던 시점이더군요. 그래도 2쿼터에 시전된 속공들, 주희정 선수의 3점 메이드 장면 등은 하이라이트로 볼 수 있었습니다. ^^

하지만 3쿼터까지 앞서 있었어도 계속 불안했습니다. 제가 지난 번 관람했던 동부와의 경기에서도 3쿼터까지는 근소하게 앞서 있다가 졌던 것이었거든요. 문제는 언제나 4쿼터와 웬델 화이트. 하지만 이 날은 성공적으로 4쿼터 막아냈습니다. 화이트에 대한 수비도 성공적이었고. 김주성이 없으니 동부의 그 수비도 아주 막강해 보이진 않더군요. 아무튼 동부 전에서 첫 승리를 이끌어낸 것이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순위 상승의 계기가 되었으면 하네요 ^^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