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SBS 스포츠에서 중계해준 워싱턴 위저즈와 샬롯 밥캐츠의 경기를 봤습니다. 경기 자체는 왜 이 팀들이 하위권에 있는지를 보여주는 게임이었다고 봅니다. ^^;;

사실 이 경기 굳이 본 것은 J-Rich의 이적 이후 에이스로 거듭났다는 제랄드 월레스의 활약을 보고 싶었고 – 제가 사실 이 선수 경기를 거의 본 적이 없습니다. – , 그리고 새롭게 샬롯에 합류한 피닉스 선즈의 두 선수들 – 라자 벨과 보리스 디아우 – 을 보고 싶다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두 가지 목적 중에서 하나만 이뤘네요. 오늘 제랄드 월레스 경기 중에 보이지도 않았습니다. –_-;; 20분 출전에 0득점입니다. 다음에 한 번 잘했다는 경기나 골라서 봐야겠네요.

오늘 샬롯이 원정 경기였는데도 워싱턴 위저즈를 92-89로 접전 끝에 이겼는데, 가장 큰 공을 세운 선수들이 바로 보리스 디아우와 라자 벨이었던 것 같습니다. 둘 다 완전히 팀에 녹아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아니 사실 팀 자체가 아직 가다듬어지지 않은 듯 보입니다. 래리 브라운 감독이 아무리 명장이라고 해도 시간이 조금 필요하겠지요. 팀이 급격하게 변하기도 했고 말이죠. 아무튼 라자 벨은 19득점, 보리스 디아우가 18득점하면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박스 스코어보니 이 두 선수가 가장 슛 시도도 많았네요.

비록 스퍼스의 라이벌이었지만, 피닉스 선즈에 있을 때에도 이 두 선수는 제가 참 좋아하던 선수들입니다. 너무나 스타일이 다른 두 선수이긴 하지만, 라자 벨의 허슬과 투지, 보리스 디아우의 영리함을 좋아했지요. 새로운 팀에서 잘 해나가는 것 같아서 참으로 반가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하네요. ^^

 

Posted by kkongc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9.01.11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랄드 왈라스가 좀 들쭉 날쭉한가 봅니다. 제가 본 경기에선 완전 날라다녔었는데 말이죠.ㅋ

  2. Favicon of http://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1.13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아우와 벨은 래리 브라운 감독이 좋아할만한 타입의 선수들이기 때문에 트레이드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중용받는 것 같습니다. ^^

    제랄드 월러스는 래리 브라운 감독과 사이가 좋질 않다고 하더군요.

  3. Favicon of http://3rdeye.tistory.com BlogIcon Third Eye 2009.01.14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싱턴에는 닉 영이 요즘 판타지에 묵혀둔 값을 하더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