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myespn.go.com/blogs/truehoop/0-38-237/Dirk-Nowitzki-Speaking-Candidly.html

 

* 의역, 오역 무척 많을 겁니다. 원문도 꼭 읽으세요 –_-;;

 

독일에서 새롭게 출간된 Five Magazine 창간호의 장문의 인터뷰에서, 댈러스 매버릭스의 스타 덕 노비츠키는 다른 팀에서도 뛰는 상상을 한다라던가, 몇몇 팀 메이트들의 게으름, 그리고 에이버리 존슨 시절에 제이슨 키드의 잘못된 활용 등에 대해서 얘기를 했습니다.

정말 솔직한 인터뷰입니다.

아래는 노비츠키는 그의 노력에 대해서, 그리고 몇몇 팀 메이트의 불성실함에 대한 답변입니다.

  “농구는 개인 스포츠가 아니라는 걸 잘 알아요. 제가 육상 같은 개인 운동을 했다면 큰 상을 몇 번 받았을지도 모르죠. 물론 팀 메이트가 충분히 노력하지 않을 때 참 화가 나요. 특히 숀 브래들리, 그는 정말 트레이닝 캠프에 와서 4달 동안 공을 한 번도 잡지 않더군요. 하지만 뭘 할 수 있겠어요? 규칙 같은 건 없어요. 모두가 자신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아야 해요.”

 

제이슨 키드와 에이버리 존슨에 대해서

  “우리는 경기를 조율할 수 있는 플레이 메이커를 원했어요. 그리고 나는 코치(에이버리 존슨)가 그를 자신의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해주길, 그래서 우리 모두가 더 빠르고 재미있는 농구를 할 수 있길 바랬어요. 하지만 정반대의 일이 일어났죠. 에버리는 제이슨을 자신의 스타일에 맞추려고 했어요.

  제이슨 키드 같은 선수를 그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시스템에 억지로 맞추려고 하는 것은 힘든 일이었어요”

 

매버릭스에서 우승하는 것에 대해서

  “가장 좋은 것은 당연히 매버릭스를 우승으로 이끄는 것이겠죠. 하지만 다른 팀들이 너무 강해졌어요. 특히 공정하지 않은 트레이드를 통해서 파우 개솔이 LA 레이커스로 간 것과 케빈 가넷이 보스턴으로 간 것 말이죠.

  아마 3년 이내에 다른 팀으로 가게 될지도 몰라요. 아마 이 팀에서 뛰는 것이 더 이상 재미없어졌다거나, 아니면 지금의 능력을 잃어버리기 시작했을 때 쯤 말이죠. 유럽으로 다시 돌아갈 수도 있어요. 모든 가능성을 생각하고 있죠.

  칼 말론이 그 유타에서의 오랜 선수 시절을 뒤로 하고 LA로 다시 복귀한 것, 그걸 좋게 생각하진 않아요. 하지만 정말 너무나 우승을 하고 싶다면, 그런 것도 가능한 거죠.”

 

원문

In the first installment of a lengthy interview with Germany's new Five Magazine (5ivemag.com), Dallas star Dirk Nowitzki muses about eventually playing for another team, how some of his teammates have not prepared like he has, and how the team mis-used Jason Kidd under Avery Johnson.

It's refreshingly honest.

Here Nowitzki is asked about his own preparation, in an environment where some teammates are less committed:

I know I'm not in an individual sport. If I were in track and field maybe I would have won something big by now. ... Sure it's bitter sometimes when a teammate doesn't invest the necessary time. The best example was Shawn Bradley. He would some times come to training camp and not had a ball in his hands for four months. But what can you do? There is no rule. Everyone needs to figure out for themselves how to stay fit.

On Jason Kidd and Avery Johnson:

Well, we wanted a playmaker who had been around and already seen everything. I also hoped that Coach (Avery Johnson) would let him play his way, that we would play quicker and have more fun. But just the opposite happened. Avery pushed his style on Jason.

It was tough throwing a guy like him into a system which he didn't really like.

On winning a title as a Maverick:

The best thing would be me carrying the team to the title. But the other teams have gotten so strong, also through some unfair trades -- Pau Gasol to Los Angeles and Kevin Garnett to Boston.

Maybe I will see if it helps changing teams in like three years. Maybe it won't be fun any more or I can't keep up with the athleticism anymore. Maybe I will play in Europe again. I can imagine all of that.

What Karl Malone did back then -- heading to L.A. after all those years in Utah -- yeah it was a little questionable. But when you want the championship so bad, then you can't rule out a move like that.

 

Posted by kkongc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ziri.egloos.com BlogIcon 바른손 2009.02.27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솔직한 인터뷰네요.가넷의 보스턴행은 그래도 공정하진 않았다고 봐요 저는.

    좋은 번역 잘 보고 갑니다.

  2. 삭5021 2009.02.27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에 FA가 될수있는걸로 아는데 남은 두시즌동안 우승을 못하거나 우승의 가능성을 발견못한다면 노비의 이적가능성도 무시할수는 없겠네요.

  3. Favicon of http://3rdeye.tistory.com BlogIcon Third Eye 2009.02.28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비츠키야 예전부터 좋은 인터뷰이는 아니었죠. ㅋ(아 팀 팬들에게 말이죠. 인터뷰어에겐 좋은 인터뷰이지만^^;)

    댈러스가 키드보다 샤크를 노렸었으면 어땠을까 싶네요.

    • Favicon of https://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9.03.01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암튼 댈러스는 참 안타깝죠. 우승 시기를 좀 놓친 것 같기도 하고요.. 히트와 파이널 했을 때 우승을 했어야 했던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3.01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퇴한지 몇년이 지났는데 뜬금없이 까인 숀 브레들리네요. ㅎㅎ

  5. Favicon of http://mlbchoon.net BlogIcon 2009.03.01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션 브래들리 ㅋㅋㅋㅋ

  6.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9.03.02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 많은 션 브래들리의 면전에서 덩크 먹는 하이라이트들, 이제 옹호의 여지도 없는 건가요.ㅋ

    만약에 03년도에 팝 할배가 키드를 데리고 갔었다면 어떤 일이 일어났을가 궁금하네요. 스퍼스 역시도 빠른 농구를 할 줄 아는 인간은 지노빌리 밖에 없는지라. 혹시 파커-키드 라인업을 썼을까요?ㅋ

    • Favicon of https://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9.03.02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정말 팝감독이라면 어땠을까요..^^;;; 에이버리 존슨처럼 독재자는 아니니 적절하게 맞추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공격적인 측면에서 확실한 스타일을 갖추고 있는 감독은 아니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