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2.09 지난 스퍼스 경기들 단평 (8)
  2. 2007.11.11 호네츠에게 이기면서 스퍼스 2연승 (14)

 

1월 14일 vs LA 레이커스

112-111 승

월 페이퍼에서도 나오듯이, 로저 메이슨의 위닝 샷으로 힘들게 이긴 경기였습니다. 하지만 양팀 다 공격 면에서의 경기 내용은 상당히 좋았던 것 같습니다. 짧은 영어 실력으로 들은 바로도 Commentato들이 High Quality Offence Game of Both Teams라고 하더군요. 레이커스로서는 마지막 트레버 아리자의 공격 실패가 아까웠습니다. 트레블링은 아니었던 것 같고, 그냥 공격 실패라고 봐야겠지요? 아무튼 긴장감도 있고 참 재미있는 경기였습니다.

인상적이었던 게, 3쿼터 마치고, 포포비치 감독 인터뷰를 하는데, 틀림없이(?) 코비를 4쿼터에 어떻게 막을 생각이냐고 물어 본 것 같았습니다. 대답이 걸작이더군요. “We have no idea”

관중석에서 로버트 오리가 관전하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이 인간 뭐하고 있나 모르겠네요.

 

 

1월 25일 at LA 레이커스

85-99 패배

 

전반은 대등하게 갔었는데, 3쿼터에 벌어지기 시작하더니.. 4쿼터 통째로 가비지 타임이 되어 버린 경기였습니다. 완패였죠. 정말 가솔-바이넘 후덜덜합니다. 가솔의 패스는 정말 던컨 수준이고, 바이넘의 훅슛 위력도 상당합니다. 게다가 코비는 뭐 던지면 다 들어갈 것처럼 보이고요.

룸메님 말씀처럼 와이드 오픈 3점이 안 들어간 게 패인이었습니다. 그나마 전반에는 잘 들어가더니, 후반에는 거의 들어가질 않더군요. 레이커스의 강함을 본 경기 되겠습니다.

참 이 날 스퍼스 유니폼 입은 오스틴 크로셔를 처음 봤습니다.

 

 

1월 29일 at 피닉스 선즈

114-104 승리

경기 자체는 그냥 스퍼스가 이긴 경기였습니다. 선즈도 전반엔 노 턴 오버 게임을 하는 등 잘 하긴 했는데, 이제는 스퍼스에 비해 확실히 힘이 떨어지는 느낌입니다. 핵 어 보웬 도 하면서 어떻게든 해 보려고 하는데, 잘 안 되더군요.

이 날 최고의 장면은 바로..

샤크의 마누를 상대로 한 이 Flop. 이미 표정에서 Flop이라는 것이 확연히 보이는 장면 되겠습니다. –_-;; 더 웃겼던 것은 이 때 쓰러진 샤크를 내쉬가 일으켜줬다는 거였습니다. 너무 힘들어 보이더군요..

그리고 이 날, 내쉬가 던컨을 블락했습니다.

 

 

1월 31일 vs 뉴올리언즈 호네츠

106-93 승리

크리스 폴 이 날 꽤 열 받았더군요. 물론 룸메님 포스팅 보시면 아시겠지만, 판정이 개판이었고 그에 따라 테크니컬 파울이 난무한 경기였습니다. 크리스 폴이 38득점이나 했지만, 어시스트는 4개 밖에 못 하면서 스퍼스가 이겼습니다.

그리고 이 장면.

마누의 이런 멋진 덩크 정말 오랜 만입니다. ^^

 

조금 있으면 스퍼스 at 셀틱스 경기가 열립니다. 아마도 못 볼 것 같은데.. 원정이니만큼 큰 기대는 안 하지만, 요즘 마누나 다른 선수들 폼을 보면 왠지 가능성이 좀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Posted by kkongchi

지난번 멤피스 그리즐리스도 그렇고 이날 상대한 뉴올리언즈 호네츠도 참 안타까운 팀이 아닐 수 없다.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중에서도 가장 빡세다는 Southwest 디비전에 속해있기 때문이다. 이 말은 즉 다시 말하자면 샌안토니오 스퍼스, 댈러스 매버릭스, 휴스턴 로케츠라는 리그에 손꼽히는 팀들과 모두 12번의 게임을 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이 날까지 성적은 4승 1패로 아주 잘 나가고 있었다. 실제로 이 날 경기를 보니 그렇게 나쁜 팀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뭐니뭐니해도 NBA의 미래 No.1 포인트가드 크리스 폴이 있고 타이슨 챈들러, 데이빗 웨스트, 페야 스토야코비치, 바비 잭슨 등등 꽤 좋은 선수들이 많은 밸런스 잡힌 팀인 것 같다. 물론 아직은 어린 팀이라 완벽하게 가다듬어진 모습은 아니지만 말이다.

경기는 97-85로 원정팀인 스퍼스의 승리. 1,2쿼터는 호네츠가 대등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2쿼터 후반부터 3쿼터까지 스퍼스가 경기 흐름을 완전히 가져오면서 그 뒤부터는 쉽게 갈 수가 있었다. 이 날 경기는 빅3가 모두 제 몫을 해줬다. 팀 던컨도 슛감이 괜찮은 듯 여러번 중거리 슛을 성공시켰고, 토니 파커도 멋진 돌파장면을 여러 번 보여주면서 본인 말로도 리듬을 되찾은 것 같다고 한다.

"Every time you play one of the best point guards it's good motivation. But for me personally, I just try to get back in shape, get back in my rhythm, because I didn't play a lot in the preseason and it felt great tonight."
"최고의 포인트가드 중의 하나와 상대한다는 것은 좋은 동기부여가 되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폼을 찾기 위해서 내 리듬을 찾기 위해서 노력했어요. 프리시즌 게임을 많이 뛰지 못했으니까요. 그런데 오늘은 정말 좋았어요."
- 토니 파커 (출처: Spurs Gameday)



호네츠에는 터프한 득점의 에이스가 하나 정도 있어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페야는 그런 면에서 조금 약하고, 데이빗 웨스트는 너무 점퍼 위주이며 챈들러는 공격 스킬이 너무 부족하다. 그리고 크리스 폴이나 바비 잭슨은 너무 훌륭한 선수들이긴 하지만, 신장에 약점이 있어서 그런 부분에서는 적합하지 못하니까 말이다. 골밑에서 비비든, 돌파를 하든 공격이 안 풀리는 상황에서 적어도 파울이라도 얻어낼 수 있는 선수가 하나 정도 있으면 팀에게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은데 그런 부분이 조금 아쉽다.

그리고 이날 2쿼터 초반의 스퍼스는 조금 놀라웠다. 이 때 코트에 나와있던 선수들은 대리어스 워싱턴 - 이메 우도카 - 브루스 보웬 - 파브리시오 오베르토 - 프란시스코 엘슨 이었다. 빅3 멤버는 아무도 코트에 없었는데, 무슨 생각으로 이런 멤버를 뒤지고 있었던 2쿼터에 가동시켰는지는 전혀 모르겠다. 결과적으로 3분간 전혀 득점을 하지 못했다. 아무래도 마이클 핀리가 많이 부진하다 보니, 마누가 1쿼터 출장 시간이 늘어나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나 싶은데, 핀리의 폼이 좀 빨리 올라왔으면 한다.

아래는 Wallpaper of the Ga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