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KT&G 카이츠 홈페이지에 올라온 시즌 종료 공지


마지막까지 희망을 걸어보았지만, 결국 오늘 전자랜드와 LG가 승리를 하면서, KT&G의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되었습니다.

돌이켜보니 정말 아쉬운 순간들이 하나 둘이 아닙니다. 시즌 전부터 갑작스런 유도훈 감독의 사퇴, 그러나 시즌 초반 1위를 달리면서 섣부른 희망을 가진 적도 있었지만, 그 뒤에 캘빈 워너의 장기 부상, 대체 용병들의 부진, 양희종 선수의 부상, 캘빈 워너 선수의 대마초 퇴출 등등.. 너무나 많은 좋지 않은 일들이 이어졌고, 결국 6강 진입에 실패하고 말았네요. 정말 너무나 아쉬운 시즌 종료입니다.

하지만, 그런 속에서도 즐겁고 좋은 시즌으로 기억될 일들도 많이 있었습니다. 주희정 선수가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면서 각종 커리어 기록들을 양산해주었습니다. 마퀸 챈들러 선수는 변함없이 팀 공격을 이끌어 주었고요. 양희종 선수는 루키 시즌 이상의 모습을 공수 양면에서 보여주었습니다. 김일두, 이현호, 황진원, 신제록, 캘빈 워너, 정휘량, 전병석, 옥범준 등등 모든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플레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갑작스레 감독 대행을 맡게 된 이상범 감독 대행께서도 힘든 상황 속에서도 팀을 잘 이끌어 주셨구요.

하지만, 가장 중요하게는 지난 시즌에 이어서 정말 재미있는 농구를 펼쳐 보여주었다는 점일 것 같습니다. 지난 시즌 유도훈 감독이 만들어놓은 신나는 농구 스타일이 KT&G만의 스타일로 확립되었다고나 할까요. 84.4득점으로 팀 득점 1위, 17.4개의 팀 어시스트 1위, 8,1개로 팀 스틸 2위(1위는 8.2개의 삼성) 적극적으로 스틸을 노리는 수비를 통해서 주희정으로부터 시작하는 신나는 속공, 이것이 바로 지난 2년간의 KT&G만의 스타일이었고, KBL 전체 10개 팀 중에서 가장 재미있고 아름다운 스타일의 농구였다고 팬으로서 자부합니다. 그리고 이런 신나는 농구를 보고 있는 동안 정말 행복하고 즐거웠습니다. 그래서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했고 시즌이 끝났다는 사실이 더욱 안타까운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 다음 시즌이 되어야 다시 볼 수 있을테니까요. 하지만, 또 다음 시즌이 찾아오겠지요. 다음 시즌에도 또 신나고 재미있는 농구 부탁드립니다. KT&G 선수단 여러분 수고하셨습니다.

* 6강 플레이오프에서는 탈락했지만, 주희정 선수 MVP 수상을 진심으로 바랍니다.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