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주천사님의 포스팅을 보고는 지름신이 오셔서 지르라고 하시길래 질렀습니다 –_-;;;

 

확실히 지금 다시 들어도, 여전히 세련되고 좋은 음악들입니다. ^^

 

제가 뽑는 서태지와 아이들 최고의 노래는..”하여가” 입니다. 락을 베이스로 하면서도, 거기에 랩과 힙합을 접목시키고 간주에는 김덕수의 태평소까지... 뮤직비디오가 살짝 유치하긴 하지만요 ^^;;

 

그리고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 4집의 “슬픈 아픔”입니다. 그냥 가사나 멜로디에서 전체적으로 풍기는 우울한 느낌이 참 좋습니다. ^^

 

Posted by kkongchi

Fix You - Coldplay

음악 2009.02.16 00:02


* YouTube에서 더 이상 이 비디오에 대해서 Embed를 지원하지 않네요. 저작권자의 요청이 있었나봅니다. MNCAST가 망해서 더 이상 소스가 없네요 -_-:;; 그래서 링크로 대신합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jBEYyHGbwto


예전엔 그냥 가볍게 들었었는데, 갑자기 이 노래가 마음 깊숙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요즘 좀 힘들어서 그런 것일까요. 아니면 늙어가면서 그런 것일까요. ^^;;

그냥 대충 듣다가, 가사를 보니 더 그런 기분이 드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정말 아름다운 가사네요.

 

When you try your best but you don't succeed,
최선을 다했으나 성공하지 못했을 때

When you get what you want, but not what you need,
원하는 것을 얻었으나 필요한 것은 아닐 때

When you feel so tired, but you can't sleep,
너무 피곤하나 잠들지 못할 때

Stuck in reverse,
모든 것이 엉켜버린 기분일 때

and the tears come streaming down your face,
눈물이 흘러 얼굴로 떨어질 때

When you lose something you can't replace,
대체할 수 없는 소중한 것을 잃어버렸을 때

When you love someone but it goes to waste,
너무나 사랑했으나 수포로 돌아갔을 때

Could it be worse?
더 이상 나쁠 수 있을까요?

Lights will guide you home,
불빛이 당신을 집으로 인도하고

and ignite your bones,
마음 속 깊이 불을 밝혀 줄 거에요.

and I will try to fix you
그리고 나는 당신을 어루만져 줄게요.

High up above or down below,
더 높은 곳으로 오르거나 더 낮은 곳으로 떨어질 때

When you're too in love to let it go,
떠나 보내기엔 너무나 사랑할 때

If you'll never try, you'll never know,
노력하지 않으면 절대 알 수 없겠죠

Just what you are worth
당신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Lights will guide you home,
불빛이 당신을 집으로 인도하고

and ignite your bones
마음 속 깊이 불을 밝혀 줄 거에요.

and I will try to fix you
그리고 나는 당신을 어루만져 줄게요.

Tears stream down your face
눈물이 흘러 얼굴로 떨어질 때

When you lose something you cannot replace
대체할 수 없는 소중한 것을 잃어버렸을 때

Tears stream down your face
눈물이 흘러 얼굴로 떨어질 때

And I
그리고 난

Tears stream down your face
눈물이 흘러 얼굴로 떨어질 때

I promise you I will learn from all of my mistakes
내 실수들로부터 배울 거라고 약속할게요.

Tears stream down your face
눈물이 흘러 얼굴로 떨어질 때

And I
그리고 난

Lights will guide you home

And ignite your bones

And I will try to fix you.

출처: 새로운 출발선에 서서 by 삼돌 누나

 

아니면 며칠 전에 어디선가 아래 비디오를 접해서 그런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원곡만큼이나 맘을 흔듭니다.

 

정말 음악이 빛이 되어서 많은 사람들을 어루만져주는 위대한 순간이네요. 사람들의 얼굴 위로 떨어지는 눈물들이 마치 반짝거리는 듯 합니다. 브라이언 이노가 프로듀싱했다는 콜드플레이의 새 앨범을 아직 못 들어 봤는데 당장 들어봐야겠네요.

 

Posted by kkongchi
지난 2007년 12월 31일, TV를 이것저것 돌리면서 보다가 NHK 홍백가합전을 잠시 본 적이 있었다. 왠 성악가가 노래를 하고 있었는데, 노래도 좋았고 짧은 일본어 실력으로 조금씩 읽었던 자막의 가사도 좋았던지라 기억에 남게 되었다.

어제 갑자기 다시 생각이 나서 찾아본 결과, 여러 곳에서 이 노래와 관련된 것들을 찾을 수 있었고, 심지어 홍백전 동영상도 엠엔캐스트에서 찾을 수 있었다. 가수는 일본의 테너인 아키카와 마사후미. 제목은 "千の風になって(천개의 바람이 되어)"





가사는 다음과 같다.

千の風になって

 

私のお墓の前で 泣かないでください

そこに私はいません

眠ってなんかいません

千の風に 千の風になって

あの大きな空を 吹きわたっています

 

秋にわ光になって 畑にふりそそく

冬はダイヤにように きらめく雪になる

朝は鳥になって あなたを目覚めさせる

夜は星になって あなたを見守る

 

私のお墓の前で 泣かないでください

そこに私はいません

死んでなんかいません

千の風に 千の風になって

あの大きな空を 吹きわたっています

 

千の風に 千の風になって

あの大きな空を 吹きわたっています

あの大きな空を 吹きわたっています


Naver 담하님 블로그의 글을 통해서 이 가사가 아주 유명한 영시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도 신현림 시인이 번역했다는 사실도.

영시는 다음과 같다. (출처: http://heeyachan.egloos.com/3637807)

A Thousand Winds
- Author unknown

Do not stand at my grave and weep,
I am not there, I do not sleep.

I am a thousand winds that blow.
I am the diamond glint on snow.
I am the sunlight on ripened grain.
I an the gentle autumn rain.

When you awaken in the moring`s hush,
I an the swift uplifting rush
Of quiet birds in circled flight,
I an the soft stars that shine at night.

Do not stand my grave and cry,
I am not there, I did not die.

신현림 시인의 번역시는 다음과 같다.

천개의 바람이 되어
신현림 번역

내 무덤 앞에서 울지마세요.
나는 거기에 없습니다.
나는 잠들지 않습니다.
나는 천의 바람, 천의 숨결로 흩날립니다. 

나는 눈위에 반짝이는 다이아몬드입니다.
나는 무르익은 곡식 비추는 햇빛이며
나는 부드러운 가을비입니다.

당신이 아침 소리에 깨어날 때
나는 하늘을 고요히 맴돌고 있습니다.
나는 밤하늘에 비치는 따스한 별입니다. 

내 무덤에서 울지 마세요.
나는 거기 없습니다.
나는 죽지 않습니다.

신현림 시인의 번역도 참 멋지다. 특히 "나는 천의 바람, 천의 숨결로 흩날립니다"라는 표현은 너무 멋지다.

나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이 시를 통해서 감동을 받았던 모양이다. 많은 사람들의 장례식에서 낭송되었고, 아일랜드에서 죽은 젊은 영국 병사의 유서에도 이 시가 들어있었다 하니..

나도, 아니 모든 사람이 정말 죽어서 천개의 바람이 되어서 잠들지 않고 모든 살아있는 사람들을 지켜줄 수 있다면... 이라는 생각을 잠시 했다...
Posted by kkongchi
어제 저녁 잠실 체조 경기장에서 열렸던 Linkin Park 공연을 다녀왔다.

Linkin Park는 1집(Hybrid Theory)부터 좋아했기도 했고, 그동안 공연을 두 번이나 했는데 한 번도 못 갔던지라 이번에 맘먹고 가게 되었다.

오프닝은 우리 나라 힙합팀 두 팀이 했다. 첫 팀은 전혀 모르는 팀이었고, 두 번째는 드렁큰 타이거였다. 드렁큰 타이거는 정말 멋진 무대 보여주었다. 스탠딩석 중앙에 빈 통로까지 내려와서 관객들과 호흡을 같이 하면서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고.

그런데, 처음에 장내 방송을 통해서 분명히 두 팀이 오프닝을 한다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첫 오프닝 팀이 끝나자 바로 관객들이 린킨 파크의 이름을 연호하기 시작했다. -_-;; 보기 상당히 안 좋은 광경이었는데.., 드렁큰 타이거도 민망하다고 말할 정도였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주 열정적으로 노래해줘서, 참 어떤 면에서는 고마웠다.

암튼, 원래 공연 시간은 8시였지만 오프닝이 8시 15분부터 시작해서 45분 정도에 끝났고, 그 뒤에 준비시간이 생각보다 너무 길었다. 결국 실제 린킨 파크의 공연은 9시 반에 시작. 이건 좀 심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공연은 매우 훌륭했다. 공연 전에 이미 네이버 지식인에서 찾은 예상 Set List를 듣고 갔는데, 그 Set List가 적중했다.

01. One Step Closer
02. Lying From You
03. Somewhere I Belong
04. No More Sorrow
05. Papercut
06. Points Of Authority
07. Wake
08. Given Up
09. Don't Stay
10. From The Inside
11. Leave Out All The Rest
12. Numb
13. Pushing Me Away (Piano Version)
14. Breaking The Habit
15. Shadow Of The Day
16. Crawling
17. In The End
18. Bleed It Out
19. The Little Things Give You Away
20. What I've Done
21. Faint

이 Set List 그대로 진행되었던 것 같다. 하나 예외가 있었다면 생일 축하곡인 "Happy Birth day"를  관객들과 함께 부른 것 정도. 그 노래를 부르게 된 것은 바로 린킨 파크의 기타리스트 브래드가 그날 생일이었다고. 관객들과 멤버 모두가 노래를 불러주었고, 브래드는 손을 흔들면서 보답을 했다.

암튼, 공연은 매우 좋았다. 특히 린킨 파크를 처음 내가 알게 되었던 노래인 "Crawling"이나, 발라드 버전 "Pushing me away"같은 노래들이 참 좋았던 것 같다. 관객들의 호응도 좋았고, 특히 우리 나라 관객들의 특징인 일명 "떼창"은 이날도 매우 위력을 발휘했다. ㅎㅎ 랩을 따라하는 인간들도 주위에 많던데.. 놀라울 뿐이었다. 랩을 하는 시노다나 보컬인 체스터도 관객들에게 자주 마이크를 넘기면서 노래를 유도하는 등, 꽤 그런 걸 즐기고 만족해하는 모습이었다.

린킨 파크는 앨범 발매할 때마다 한국에 왔었는데, 나로선 처음 공연을 본 거라 이전 공연과의 비교는 모르겠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매우 만족한 공연이었다. 이전에 갔었던 KORN이나 RATM에 비교하면 조금은 관객들의 광기(?)가 덜한 편이긴 했지만, 아무래도 음악 성향이 조금은 차이가 있으니까.

공연 끝난 다음에 기념으로 티셔츠 하나 사고, 공연 포스터를 하나 받았다. 아래는 집에 와서 티셔츠랑 포스터를 찍은 사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 COOLPIX L2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3.3 | 0.00 EV | 6.8mm | ISO-50 | Flash fired, auto mode | 2007:12:01 11:38:5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 COOLPIX L2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3.3 | 0.00 EV | 6.8mm | ISO-50 | Flash fired, auto mode | 2007:12:01 11:36:25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 COOLPIX L2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3.3 | 0.00 EV | 6.8mm | ISO-50 | Flash fired, auto mode | 2007:12:01 11:36:38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 COOLPIX L2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3.3 | 0.00 EV | 6.8mm | ISO-50 | Flash fired, auto mode | 2007:12:01 11:37:01
Posted by kkongchi
Animage Best Collection은 90년에 발매된 스튜디오 지브리 애니메이션 주제가 베스트 모음집이다. 나는 이 앨범을 92년 여름에 일본에서 구입했고, 지난 포스팅에서 사진을 올린 바 있다.

앨범에 수록된 곡들은 모두 미야자키 하야오와 오랫동안 공동작업을 해오고 있는 히사이시 조(久石讓)가 작곡한 것이다.



1. 晴れた日に - 井上あずみ(이노우에 아즈미)

이노우에 아즈미는 "천공의 성 라퓨타"의 주제가 <君をのせて>로 대단한 히트를 기록한 뒤에 "마녀 배달부 키키", "이웃집 토토로"에 이르기까지 3편의 미야자키 하야오 애니메이션의 음악에 참여를 했던 아이돌 출신의 가수이다. 아이돌 출신이니만큼 귀여운 외모를 갖고 있기도 하지만, 아주 투명하고 청아한 음색을 가지고 있어서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들과 참 잘 어울렸던 것 같다. 65년생으로 이제는 한 아이의 어머니가 되었다고 하지만, 아직도 활동을 하고 있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노래 <晴れた日に>는 "맑은 날에"라는 뜻으로 "마녀 배달부 키키"의 테마송이다. 영화 도중에 삽입되었던 노래였는지는...영화를 본 지가 오래 되어서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_-;


2. めぐる季節  - 井上あずみ(이노우에 아즈미)

역시 "마녀 배달부 키키"의 테마송이다. 제목의 뜻은 "돌고 도는 계절"


3. 魔法のぬくもり - 井上あずみ(이노우에 아즈미)

"마법의 온기"라는 뜻으로 역시 "마녀 배달부 키키"의 테마송. 개인적으로는 이노우에 아즈미 보컬의 매력이 가장 잘 드러난 노래가 아닐까하고 생각한다.


4. はるかな地へ…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의 삽입음악이다. 개인적으로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를 미야자키 최고의 작품으로 생각하는데, 음악 역시 히사이시 조의 베스트가 아니었을까 싶다.

제목의 뜻은 "아득히 먼 땅으로"이고,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메인 테마이다. 특히 앞부분의 허밍 테마가 영화에서 대단히 인상적으로 쓰였었기 때문에,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대부분 멜로디를 기억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5. 風の谷のナウシカ - 安田成美(야스다 나루미)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 일본 개봉 당시, 마케팅 캠페인의 하나로 나우시카 이미지 걸을 엄청난 오디션을 통해서 선발했다. 그 대회를 통해서 선발된 나우시카 이미지 걸이 바로 이 노래를 부른 야스다 나루미(安田成美). 한국계라고 하는데(한국명은 정성미? 김성실? ..) 미모는 정말 뛰어나다. 하지만 노래는 전혀...아니다..-_-;;

야스다 나루미의 사진들. 위는 최근 사진이고 아래는 나우시카 이미지 걸 활동 당시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遠い日々

역시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삽입 트랙이다. 4번 트랙과 유사하며, 솔직히 이 4,6번 트랙이 영화 어디쯤에서 나왔었는지는 역시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_-;


7. 鳥の人

나우시카 테마를 피아노로먄 연주한 곡. 예전에 이 노래가 정말 맘에 들어서, 삐삐를 갖고 다니던 시절 연결음으로 사용한 적이 있었다. ^^


8. となりのトトロ - 井上あずみ(이노우에 아즈미)

"이웃집 토토로"의 엔딩 테마. 이 노래를 듣고 있자면, 아직도 토토로의 마지막 장면이 머릿속을 스친다.


9. ねこバス

토토로에서 잃어버린 메이를 찾아주던 고양이 버스가 기억나시는지? 이 노래의 제목이 바로 "고양이 버스"이다. 오로지 그 고양이 버스를 위한 테마곡으로, 여기 실린 버전은 北原拓(키타하라 타쿠)의 보컬이 있지만, 영화 속에서는 고양이 버스가 등장할때 연주곡으로만 나온다.


10. さんぽ - 井上あずみ(이노우에 아즈미)

다들 알다시피 "이웃의 토토로" 오프닝 주제곡이다. 제목의 뜻은 "산보" 경쾌하고 재미있는 노래.


11. まいご - 井上あずみ(이노우에 아즈미)

"이웃집 토토로"의 이미지 송이다. 제목의 뜻은 "미아". 이노우에 아즈미의 가창력을 감상할 수 있는 노래.


12. 空から降ってきた少女

"천공의 성 라퓨타"의 테마곡이다. 제목의 뜻은 "하늘에서 내려온 소녀"


13. 君をのせて - 井上あずみ(이노우에 아즈미)

"천공의 성 라퓨타"의 엔딩 테마. 이노우에 아즈미 최대의 히트곡이기도 하다. 제목의 뜻은 직역하자면  "당신을 태우고"가 되는데.. 좀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라퓨타를 본 사람이라면 이해를 할 수 있을 듯.



참고한 웹 페이지들.
이노우에 아즈미 일본위키 페이지
도레미 포레스트 (이노우에 아즈미 공식 홈페이지)
네이버 야스다 나루미 인물정보 페이지
sunjjss님 네이버 블로그 -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야스다 나루미 라이브
헤롱이님 네이버 블로그 - 야스다 나루미
Posted by kkongchi

A.D.I.D.A.S - Korn

음악 2007.06.30 22:22


세계적인 의류 메이커의 이름을 떠오르게 하는 제목이지만, 전혀 그것과는 상관없다. 이 노래의 제목은 사실 다음 문장의 이니셜이고, 가사의 일부이기도 하다.

All Day I Dream About Sex

엄청난 센스가 아닐 수 없다..-_-;;

암튼, 가장 좋아하는 Korn의 곡중의 하나이다. 노래 가사의 재치도 재치지만, 욕구불만에 가득찬 듯한 기타 리프나 조나단 데이비스의 보컬도 노래의 컨셉이나 가사에 잘 어울린다. 꽤 신나는 노래이기도 하고.

Blind M/V를 보면, 리드 싱어 조나단 데이비스가 아디다스 츄리닝을 입고 있는 걸 볼 수 있다. (아래 사진을 보시라) 완벽한 동네 양아치(-_-;;)의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위키피디아(신뢰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에 따르면 이런 인연으로 인해서 아디다스에서 실제로 Korn을 후원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98년에는 퓨마와 정식 후원 계약을 하기도 했는데, 결국 아디다스 버린 거라고 한다. ㅎㅎ

유튜브에 가면 뮤직비디오를 감상할 수 있다. 주소는 http://www.youtube.com/watch?v=VOBt-AKOAGw. 이 동영상은 일반 사용자가 올린 것이 아니라 SonyBMG에서 직접 올린 정식 버전이다. 그래서 Embedding은 불가.

이 포스팅에 올린 MP3는 유튜브의 동영상에서 bono님이 소개해주신 Vixy.Net을 사용해서 추출한 것으로 원곡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 차이는 다름이 아니라 "Fuck"이라는 단어가 모두 이상한 괴성으로 바뀐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kongchi

Chage & Aska

음악 2007.04.01 00: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교 다닐 때 어학 교재실에서 일본 영화나 애니메이션 등을 가끔 가서 본 적이 있다.  거기서 처음으로 봤던 일본 드라마가 "101번째 프로포즈" - 우리나라에서도 몇번 리메이크되었었던 - 였다. 그때는 몰랐는데, 이 드라마는 당시 일본에서 엄청난 시청률을 올린 인기드라마였고 본격적인 트렌디 드라마 시대를 연 작품이라고 한다. 우리 나라로 따지면 질투 정도 되려나..

아무튼 이 드라마의 주제가였던 "Say Yes"를 부른 것이 바로 Chage & Aska이다. 이 싱글은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무려 300만장의 판매와 오리콘 차트 13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면서 대성공을 거두게 되고, Chage & Aska는 일본 최정상급의 그룹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메인 보컬인 아스카와 백 보컬을 담당하는 차게의 - 둘은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한다 - 2명으로 이루어진 이 듀오는 포크 그룹으로 출발했지만, 소프트 락 혹은 포크를 결합한 팝음악을 주로 했던 밴드라고 생각하면 된다. 일본의 팝 음악계는 미국에 이은 세계 제2위의 시장으로 수많은 아티스트가 있고 대단한 인기를 모았던 뮤지션들도 많지만, 그중에서도 "국민가수"라는 칭호가 별로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전 국민적인 인기를 모았던 듀오이다.

이 듀오의 가장 큰 매력은 이 두 사람이 보여주는 보컬과 화음에 있다. 이 두 사람의 보컬은 사실 매우 이질적이다. 아스카의 보컬은 블루스나 소울에 어울리는 부드럽고 풍부한 목소리인데 반해서, 차게는 락보컬과 같이 하이톤의 미성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게 매우 잘 어울리는 화음을 구성한다. "Say Yes"와 같은 발라드에서부터 빠른 템포의 "Yah Yah Yah"같은 노래까지 변치 않는 이 화음은 이 듀오 최고의 매력이자 미덕이라고 할 수 있겠다. 즉, 순수하게 목소리만으로도 우리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진짜 가수들이다.

현재 국내에서 Chage & Aska의 음반은 베스트 앨범 하나만 나와 있다. 이 앨범은 2003년 일본 음반 개방 이후 첫번째로 나온 것으로, "문화개방 기념앨범 오래 기다리셨습니다"라는 부제가 붙어있기도 하다. 이걸 진작부터 사려다가 얼마 전에서야 비로소 구입했는데, 이미 다 들어서 알고 있는 노래들이어서 그냥 공식 앨범을 하나 소장하게 되었다는 것 이상의 의미는 없다. 이미 나는 몇년 전에 부산의 한 레코드가게 - 일본 음반을 녹음해서 테이프를 만들어주는 것으로 유명한 곳이었다 - 에서 불법으로 녹음해준 테이프로 MTV Unplugged와 여러 싱글들을 이미 접했었다. 아마 많은 우리나라의 Chage & Aska 팬들이 그랬을 것이다. 뭐 그래서 결과적으로 이 앨범은 국내에서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 앨범의 구성 자체는 정말 The Best라는 이름에 손색이 없다. 최고의 히트곡만이 엄선되어 있고, 당연히 퀄리티는 매우 높다. 개인적으로 이 두 사람의 노래와 화음은 Unplugged와 같이 라이브가 훨씬 좋다고 생각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스튜디오 레코딩이 나쁜 것은 아니다. 단지 너무 장식적이라 보컬의 맛이 좀 떨어진다는 것뿐. 앞서도 언급했듯이, 이들의 노래가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보컬이주는 매력에 있다. 언플러그드에서는 그것이 너무나 잘 나타나는데 반해서, 스튜디오 레코딩 앨범은 일본의 많은 노래들이 그러하듯이 너무 매끈하게 편곡되어 있어서 조금 아쉽다. 물론 그렇다고 이 한국에 유일하게 릴리스된 이 앨범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Chage & Aska - The Best
Chage & Aska (차게 & 아스카) 노래/유니버설(Universal)

Say Yes

말이 필요없는 Chage & Aska 최고의 히트곡. 일본 드라마 "101번째 프로포즈"의 메인 테마 송이다. 91년곡으로 15년이나 지난 노래지만 지금 감각으로 들어도 세련되었다는 느낌이 들 정도.


Love Song

조장혁이 부른 "명랑소녀 성공기"의 주제가 원곡으로 국내에도 많이 알려진 노래다.


Pride

개인적인 Favorite중의 하나로, 아스카의 부드러운 보컬이 아주 훌륭한 노래.


Yah Yah Yah


Chage & Aska No.2 셀링 싱글이다. 꽤 신나는 분위기의 노래로 진정한 Chage & Aska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노래.


On Your Mark


미야자키 하야오가 제작한 뮤직비디오로 매우 유명한 곡. 이전에 "Castle in the air"란 제목으로 불렀던 노래를 제목과 가사를 바꾸어서 새로 레코딩한 곡이다.

노래도 훌륭하지만, 미야자키 하야오가 만든 애니메이션은 더욱 멋지다.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NとLの野球帽


개인적으로 아스카도 좋아하지만 차게의 하이톤 미성도 꽤 좋아한다. 이 노래는 바로 그 차게의 멋진 보컬을 들을 수 있는 노래로, 가장 좋아하는 노래 중의 하나이다.


관련 페이지
Chage and Aska 일본어 위키 페이지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ZARD의 보컬 사카이 이즈미 사망....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2007.05.28
Chage & Aska  (6) 2007.04.01
런던 보이즈  (4) 2007.01.14
Milli Vanilli(밀리 바닐리)  (4) 2006.10.11
Posted by kkongchi

런던 보이즈

음악 2007.01.14 14:00
최근에는 거의 음반을 사지 않고 쥬크온이라는 온라인 음악 서비스를 이용해서 음악을 듣고 있다. 물론 최신의 노래들을 접하기 보다는, 예전에 자주 듣던 노래들을 가끔 다시 추억을 되새기듯이 듣는 편이지만..

암튼, 어제도 쥬크온에서 이것저것 생각나는 대로 듣다가, 재밌는 음반 이름을 하나 발견했다. 이름하여 "추억의 롤라장"  ㅋㅋㅋ

[수입] 추억의 롤라장
Various Artists 노래/소니비엠지(SonyBMG)

처음을 장식하는 노래는 바로 그 유명한 London Boys...

아마 내 또래(30대 초중반)라면 다들 이름 한 번씩은 들어봤을 것이다. "Harlem Desire", "London Night", "I'm Gonna Give My Heart" 등등.. 한 때를 주름잡았던 노래들이다. 유치하긴 해도 단순하고 신나고 귀에 착착 감기는 노래들이었던 것 같다. 들으니 예전 생각들도 나는게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다.

요즘 근황이 궁금해서, 영문 위키 백과에서 "London Boys"를 검색해보니.. 안타깝게도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1996년에 알프스에서 둘다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안타까운 소식도 알 수가 있었다. 둘 다 부부가 같이 죽었지만 어린 자녀들은 집에 있어서 사고를 면했다는데, 부모 없이 잘 살고 있을지도 걱정이 되고.. 암튼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는 일이긴 하지만 참 슬픈 일이다. 옛날에 알고 있던 것들이 하나 둘 씩 사라져가는 것 같은 서글픈 기분도 든다.

아래는 유튜브에서 찾은 London Nights 실황장면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ge & Aska  (6) 2007.04.01
런던 보이즈  (4) 2007.01.14
Milli Vanilli(밀리 바닐리)  (4) 2006.10.11
KORN 콘서트 후기  (0) 2006.04.23
Posted by kkongch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