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연히 스포일러)

* 예상은 했었지만, 또 다시 안노 히데아키에게 낚였다. 파닥파닥. 이번 편이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총 4부작중 1편이니까, 앞으로도 세 개나 더 남았다. 그런데 벌써 이 1편에서 너무 많은 떡밥이 던져졌다. 짜증남과 동시에 기대감과 즐거움이 용솟음치고 있다. ㅋ

* 이번 편의 주요 떡밥은 다음과 같다.
  1. 말미에 마지막 사도 나기사 카오루가 예상 외로 일찍 등장. (심지어 아스카가 등장하기도 전에) 그리고 알 수 없는 카오루의 대사들.
  2. 릴리스의 이른 등장. 미사토가 야시마 작전 전에 신지에게 보여준다. 그리고 릴리스의 얼굴이 바뀌었다. 눈 6개는 온데 간데 없고, 오히려 제 3사도와 비슷한 얼굴.
  3. 이카리 신지와 미사토 사이의 관계가 미묘하게 변했는데, 본질적으로 신지의 캐릭터가 조금 변했다. 특히 엘리베이터에서 두 사람의 꽉 잡은 두 손. 그리고 포스터에도 나오는 미사토의 대사 "저도 초호기 파일럿을 믿습니다" 두둥..
  4. 달에서 오는 에반게리온 6호기!!

* 야시마 작전이 이번 편의 클라이맥스라고 볼 수 있는데, 상당히 새롭게 연출되어 있어서 꽤 볼만 하다. 물론 TV판도 괜찮았지만.. 그리고 8면체의 피라미드 두개 겹쳐놓은 듯한 그 사도는 TV시리즈에서의 그 밋밋한 모습을 벗어 던지고, 정말 화려하게 변했다. 영화를 보면 알 수 있다.

* 유난히 이번 극장판은 사도의 피가 터지고 흐르는 장면이 많다. TV시리즈에서도 좀 그랬지만, 더 강조가 되는 듯. 피의 바다도 나오고, 피의 비도 나온다.

* 다만, 아쉬운 것은 신지의 학교 생활의 비중이 줄었다는 것.

* 극장판이라고는 하지만, 전체적인 구성은 TV판과 같다. 중간에 검은 바탕에 에피소드 영문 부제(Evangelion 1.0 You're not alone)가 나오는 점이나, 마지막에 미사토의 목소리로 다음 편 예고가 나오는 점 등등 (이거 보려고 거의 모든 관객이 엔딩 크레딧을 열심히 끝까지 본다. 그리고 마지막 그 그리운 "다음 편도 서비스, 서비스"도 여전하다)

* 암튼, 반지의 제왕 시리즈 이후, 기다릴 만한 시리즈가 나온 건 정말 다행이다. 그리고 에반게리온을 극장에서 본다는 게 어디냐.

* 이 끊임없는 우려먹기에 대해서 장삿속이니 뭐니 말들이 많다. 그렇다고 해도 할 말은 없지만. "사골게리온"이라는 별명, 누가 지은 건지는 몰라도 정말 제대로다.

* 그 때는 몰랐는데, 신지가 첫 사도를 물리치고 병원에 있을 때, 병원 안내 방송 멘트가 나오는데, 언급되는 의사 이름이 "우가이", "아즈마"이다. 이 이름은 일본판 "하얀 거탑"의 인물들인데.. 나만 몰랐던 것인가.. 네이버에서 찾아보니 발견한 사람도 있는 듯..

* 엔딩 크레딧에 나오는 테마 송 우타다 히카루의 "Beautiful World". 꽤 좋은 것 같다. ㅎ






이미지 출처: Movist


Posted by kkongchi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유는 짐작조차 안 되지만, 암튼 이 영화가 이번에 우리나라에서 극장 개봉을 했다. 냉큼 달려가서 보긴 했는데, 사실 이 영화는 이미 거의 10년 전에 불법 비디오로 본 적이 있다. 단지 극장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는 것 뿐. (얼마 후에는 또 역시 오래된 영화인 미야자키 하야오의 <마녀배달부 키키>도 극장 개봉을 한다지 아마..)

이 영화에 대해서는 익스트림무비 블로그에서 자세히 다룬 두 편의 글 - <왕립우주군: 오네아미스의 날개 - 王立宇宙軍~オネアミスの翼 (1987)>, <알고봅시다 - 왕립우주군> - 을 보면 대충 어떤 영화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미 한번 본 영화를 왜 또 극장까지 가서 봤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는데, 나에게는 두 가지 이유가 있었던 것 같다.

첫째, 나는 한때 <에반게리온>과 그 창작자 안노 히데아키의 빠돌이였다. -_-;; 이 영화에서 안노 히데아키는 아래 보이는 그림, 로켓이 발사되는 장면을 맡았다고 한다. 저거 그릴려고 NASA에까지 가서 로켓 발사 장면을 참관했다는 얘기가 있다.

둘째, 이 애니메이션이 그려내는 바는 바로 "순수한 열정" 그것이다. 익스트림 무비 블로그의 글에도 자세히 나와있지만, 이 애니메이션은 오사카 지역 애니메이션 오타쿠들이 뭉쳐서 만든 프로덕션 가이낙스의 창립작이다. 애니메이션에 미쳐있던 매니아들이 오로지 자신들만의 애니메이션을 만들기 위해서 뭉쳐서 만들어낸 열정의 산물인 것이다. 그리고 이 애니메이션의 스토리에는 그러한 자신들의 이야기가 녹아들어 있다. 군국주의 일본을 연상시키는 한 가상의 왕국에서, 전쟁을 하지 않는 유일한 군대인 왕립우주군. 그리고 순수하게 단지 우주를 비행하고 싶다는 이유 하나를 위해서 열심히 땀을 흘리는 젊은이들의 모습은 아마도 가이낙스 자신들의 자화상이었을 것이다.

나는 그 마지막 장면, 로켓 발사 지역 근처에서 전투가 개시되고, 빗발치는 포탄 속에서도 결국 모두의 힘을 모아서 로켓을 쏘아 올리는 장면을 보면서 처음 보았을 때와 마찬가지로 감동을 느꼈다. 열정이 주는 감동. 주위에 자기가 정말 좋아하는 것을 열정적으로 하는 친구들을 볼 때 느끼는 감동과 아마 같은 종류의 것이었던 것 같다. 즉, 이 애니메이션을 본 것이 아니라, 이 애니메이션을 만든 가이낙스의 친구들이 열정적으로 일하는 모습을 마치 본 것 같은 그런 기분이 든다. 그래서 이 애니메이션은 참 좋았다. 이게 나를 또다시 극장까지 이끈 것이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어로(2007)  (6) 2007.11.26
王立宇宙軍, 오네아미스의 날개 (1987)  (4) 2007.11.09
노다메 칸타빌레[のだめ カンタ-ビレ](2006, 일본)  (14) 2007.10.14
미스터 브룩스(2007)  (6) 2007.09.30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