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팀에서 전력 외로 분류되면서 쫓겨난 가드가, 새로운 팀 - 당연히 조금은 약한 팀 - 에서 자신을 떠나보낸 바로 그 팀을 만나, 자신의 생애 최고 득점 기록을 올리면서 승리를 거뒀다. 왠지 만화같은 이야기인데, 이게 현실에서 일어난 바로 그 경기. 26일 스퍼스 vs 킹스전 - 결과는 112-99 킹스의 승리 - 을 보았다.

스퍼스 팬으로서는 참 보기 괴로운 경기였던 것 같다. 댈러스나 피닉스라면 몰라도, 킹스에게 계속해서 4쿼터 내내 끌려다니다가 지는 경기였고, 4쿼터에 뒤집기 위해서 엄청나게 노력을 했는데도 끝내 못 뒤집은 경기였다.

킹스로서는 물론 커리어 하이 27득점을 올린 베노도 있지만, 17득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라는 엄청난 활약을 보인 브래드 밀러가 더 승리의 일등 공신이 아니었나 싶다. 마이키 무어의 17점도 반 정도는 브래드 밀러의 공이었지 않았을까 싶다.

암튼, 토니 파커와 마누가 이날 완전히 삽질을 - 파커 12점, 마누 9점 - 해버렸고, 20득점을 넘긴 선수가 하나도 없을 정도로 팀 전체가 참 좋지 못했다. 112점이나 내준 수비는 더 말할 것도 없다.

"We have had games where we score 128, 115 and 110. It's always fun in the game, but that's not who we are. We've really got to find our defense and hold teams under 90 points"
"우리가 128점, 115점, 110점을 득점한 경기도 있었죠. 재밌는 경기들이었어요. 하지만 그건 우리의 진짜 모습이 아니에요. 우리의 수비를 다시 찾아야 해요. 상대를 90점 아래로 묶는 우리의 수비를"
- 마누 지노빌리,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암튼, 베노 우드리히가 잘 했다는 것 하나는 기분이 좋다. 개인적으로 스퍼스 떠난 선수들, 스탭들 모두 잘 했으면 하는데, 베노도 킹스에서 나름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 이 경기가 그런 계기가 되었다면 더 좋겠다.

그리고, 처음에도 말했다시피 마치 만화같은 스토리라인을 보여준 경기였는데, 이런 게 또 NBA를 보는 재미이기도 하다. 그냥 공놀이가 아닌,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런 스포츠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던 경기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kongchi
이날 킹스에게는 지난 게임들과는 달리 낙승을 거뒀다. 96-80 승리.

경기를 보질 못해서, 도대체 킹스가 전반에 어떤 플레이를 했는지 전혀 알 길이 없으나... 전반에 단 23점만을 득점한 것을 보니.. 어지간히 삽질을 한 듯 하다..-_-;; 마이크 비비와 론 아테스트라는 팀의 두 기둥이 없으니 팀이 잘 돌아갈리가 없었을 것 같긴 하다.

킹스의 레지 테우스 감독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하프 타임에 뭐라고 말했느냐라는 질문에 답하길...

"We had a serious conversation in the locker room – not with what technically we need to fix. I told them that you just have to keep fighting."
"라커룸에서 심각하게 얘기를 나눴죠. 기술적으로 우리가 해야 할 것들 뿐만 아니라, 투지를 잃으면 안 된다고 선수들에게 말해줬습니다."
반면 스퍼스 입장에서는 드디어 좀 만족스러운 경기였다고 생각이 든다. 첫번째, 두번째 게임을 이기면서 2연승 중이긴 했지만 솔직히 디펜딩 챔피언으로서는 다소 좋지 못한 경기력이었는데, 이 날은 아주 좋았던 것 같다. 전반을 압도하고, 후반에는 이메 우도카나 맷 보너같은 선수들에게도 많은 시간을 줄 수 있었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팀 던컨이나 토니 파커등은 좀 쉴 수가 있었다.

포포비치 감독도 말하길

"It was great to play a lot of guys and a lot of people off of the bench got to get some time tonight, especially new guys like Darius Washington, Ime Udoka and Ian Mahinmi. They got a chance to take a look at the system even though it wasn’t a fair fight tonight for obvious reasons."
"벤치 멤버들이 많은 시간을 뛸 수 있는 이런 게임은 아주 좋죠. 특히 대리어스 워싱턴이나 이메 우도카, 이안 마힌미 등의 새로운 선수들에겐 더 그렇죠. 물론 몇몇 이유들 때문에 공정하지 않은 게임이긴 했지만, 시스템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마누는 전반 킹스의 야투율을 20퍼센트 아래로 묶은 것에 대해서 이렇게 말했다.

"I did notice that we held the kings under twenty percent in the first quarter and that’s not something that is easy to do. Two reasons we were able to hold the Kings is one we had a good defensive game and they struggled two, honestly they just really had a tough night."
"1쿼터에 킹스를 20퍼센트 아래로 묶었다는 것을 알고 있어요. 그건 쉽지 않은 일이죠.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 하나는 우리가 수비를 잘 한거고, 두번째는 킹스의 슛이 오늘 정말 안 터졌다는 거에요. 정말 오늘 킹스는 아주 좋지 못했던 것 같아요."

암튼 평균 연령 30세의 스퍼스에게 가장 좋은 승리는 이렇게 주전들이 쉴 수 있는 날이 아닐까 싶다...아래는 Wallpaper of the Ga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kongchi

NBA 매니아에 "파커의 순결"님이 올려주신 그림..

"파커의 순결"님 왈

"앞으로 NBA에서 다시 보기 힘든 장면이라 생각됩니다. 스퍼스팬분들께서는 2차전 경기 풀버전이나 이 그림파일 소장하시는게 좋을듯합니다."

그래서 그림을 소장하기로 했다..ㅎㅎ

장면을 조금 설명하자면,
킹스의 공격이 성공을 했기 때문에
팀 던컨은 공을 잡고 엔드 라인 밖에서 파커에게 공을 넘겼다.  

그런데....
토니 파커는 그 공을 잡고 다시 엔드 라인 밖으로 나가 버린다..아주 자연스럽게...-_-;;;
아마도 자기가 다시 받아서 엔드라인 밖에서 시작하려고 했던 모양이지만...
암튼 심판에게 딱 걸려서... (심판 아저씨 아주 친절하게 손으로 왔다갔다 테크노춤을 추시면서 바이얼레이션 콜을 했다는..ㅎㅎ)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