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 월드컵에서 승부차기 끝에 잉글랜드가 분패하던 순간, 나는 게리 리네커와 개스코인의 팬이 됨과 동시에 잉글랜드 팬이 되었다. 98년 16강, 2002년 8강 이렇게 계속 나아지면서, 올해는 드디어 우승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선수들의 면면은 솔직히 브라질에도 뒤지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이다. (베컴, 제라드, 램파드, 조 콜, 리오, 테리, 오웬 등등)

그런데, 잉글랜드의 첫 게임 후, 여러 축구 관련 게시판에서 잉글랜드라는 단어는 찾아보기 힘들다. "뻥글랜드" 라는 말이 대신에 쓰이고 있다..-_-;;; 아래 이미지는 인터넷에서 구한 것인데, 첫 게임에서 잉글랜드의 전술을 너무나 정확하고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고 있다..ㅎㅎㅎ





이기긴 했다만, 다음 경기부터는 좀 더 멋진 경기를 보여주기를 바라고 있다. 솔직히 루니가 돌아오기 전까지는 힘들거라고 보지만...-_-;;;;
Posted by kkongch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