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주희정, 챈들러가 경기를 지배하면서 6강 라이벌인 LG에게 92-85 승리를 거뒀습니다.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잡아야 했던 경기였지만, 원정 경기였기 때문에 힘든 경기가 되지 않을까 예상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경기 내내 주도권을 잡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생각보다 쉽게 이겼네요.

25득점을 올리면서 주 득점원 다운 역할을 톡톡히 해준 마퀸 챈들러 (출처: 안양 KT&G 홈페이지)

 

일단, 완벽하게 KT&G 페이스로 흘러간 경기였습니다. 시종일관 리드를 잡고 있었고, 물론 잠깐씩 LG의 추격에 점수차가 좁혀지기도 했고 역전을 당한 적도 있었지만, 결국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특히 주희정과 마퀸 챈들러 두 선수의 슛 감각이 너무 좋았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속공 상황에서 3점 쏘는 것 꽤 싫어하는 편인데, 주희정 선수 오늘 너무 잘 들어가니 할 말이 없었습니다.

수비도 나름 잘 된 경기였습니다. 새로운 용병 토마스 페일리는 전에 뛰었던 대체 용병들보다는 훨씬 낫더군요. 적어도 스크린 서면서 오펜스 파울은 하지 않아서 좋습니다. 파울 관리를 해주니 챈들러가 꽤 많이 쉴 수 있게 되니까요. 그것만 해도 어디냐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팀 수비의 핵심 중 하나인 양희종 선수는 없었지만, 신제록, 이현호, 황진원 같은 선수들이 스틸 가담을 많이 해주면서 턴오버를 꽤 유발시켜줬습니다. 특히 2쿼터에 신제록 선수 정말 열심히 뛰어다니면서 더블 팀 수비를 해주는 게 너무 보기 좋았습니다.

황진원 선수의 활약도 꽤 좋았습니다. 19득점에 어시스트가 무려 8개. 확실히 황진원 선수가 이렇게 팀 볼 흐름에 공헌을 많이 해줘야 합니다. 그래야 세트 오펜스에서도 공격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돌파로 자유투를 얻어낼 수 있는 선수라는 장점도 있고 말이죠. 오늘도 자유투가 꽤 쏠쏠했지요.

아무튼, 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습니다. 남은 일정들이 너무 험난하지만 – 금주에 전자랜드, 모비스라는 힘든 상대와의 게임들이 잡혀 있네요 – 지금 기세를 몰아서 계속 나아갔으면 합니다. 지금 주희정 선수의 기세라면 어떤 팀을 만나도 이길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생깁니다.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