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안 감독의 영화는 항상 재밌게 볼 수 있는 편이다. 가장 큰 이유는 아무래도 사람 보는 재미가 아닐까 싶다. 입체적이고 다중적이며 어떤 면에서는 모순에 차있기까지한 주인공들을 보면서, 때로는 심리를 분석해보기도 하고 감정을 이입시켜 보기도 하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이 작품 "색,계" 역시 마찬가지였던 것 같다. 탕웨이의 "왕치아즈"는 말할 것도 없고, 양조위의 "이선생" 이 두 캐릭터는 정말 흥미있게 지켜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나에게 가장 매혹적이었던 것은, 놀랍도록 아름답게 그려진 1940년대 홍콩과 샹하이였다. 특히 왕치아즈와 그 친구들이 연극을 성공적으로 끝낸 후에 뒷풀이 술자리를 하며 즐겁게 거리를 뛰어놀던 장면은 참 낭만적이었다. 샹하이의 여러 외국 조계 모습이나, 아랍인 보석상, 카페, 일본식 술집 등의 장소도 참 좋았고, 그런 장면에서 왕치아즈가 보여준 패션도 좋았던 것 같다. 샹하이를 배경으로 했던 장면들 만큼은 마치 미국 고전 영화나 느와르 혹은 하드보일드의 분위기가 났다고나 할까. 암튼, 이안 감독이 스토리나 인물 만큼이나, 그 유명한 베드신만큼이나, 이런 40년대 중국의 분위기를 만드는 데 공을 많이 들인 것 만큼은 분명해 보이고, 나에게는 그것이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었다.

Posted by kkongch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