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개인적인 관점에서 3부작의 가치를 매긴다면 <본 얼티메이텀>, <본 슈프리머시>, <본 아이덴티티>의 순서가 될 것 같다. 이유는 간단한데.. <본 얼티메이텀>만 극장에서 봤기 때문이다. 그것도 용산 CGV의 IMAX관 초대형 스크린에서..  ^^;; 나머지는 모두 어둠의 경로로...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본 슈프리머시>, <본 얼티메이텀>, <본 아이덴티티>의 순으로 가치를 평가한단다. 글쎄....

* 솔직히 말해서, <본 아이덴티티>, <본 슈프리머시>를 극장에서 보지 않은 것은 개인적인 편견이 크게 작용했다. 기억 상실증에 걸린 스파이? 윌리엄 아이리시의 스파이 버전? ...정도가 그 당시 내 생각이었으니까. 하지만 이번에 어둠의 경로를 통해서 <아이덴티티>와 <슈프리머시> 2편을 한꺼번에 보고는 완전히 생각이 달라졌다. <아이덴티티>는 솔직히 대단한 영화는 아니지만, <슈프리머시>는 정말 대단했다. 그리고 이번 <얼티메이텀>도 못지 않다.

* 이 영화의 시작 부분은 <슈프리머시>의 엔딩에서 보여주지 않은 것들을 드러내는 것부터 시작한다. 아니 시작 정도가 아니라 매우 많은 분량이 지난 후에야 <슈프리머시>의 엔딩까지 도달하게 된다. 이러한 시작 부분의 전개는 <슈프리머시>와 <얼티메이텀>이 마치 <백 투 더 퓨처>의 2,3편처럼 연작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스토리를 두 개의 영화로 자른 듯한 느낌을 더 강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 <슈프리머시>에 이어서 이번 <얼티메이텀>에서도 폴 그린그래스 감독의 액션 연출은 아주 빛이 난다. 기술적으로는 핸드 헬드 카메라의 생생한 카메라 워크와 같은 다큐멘터리적 기법, 내용적으로 말하자면 역시 강렬하고 박력이 넘치는 액션신의 연출이라고 볼 수 있겠다. 격투 장면에서도 아주 가까이서 화면을 잡는다던지, 사람의 소리보다는 둔탁한 타격음을 더 크게 입혀서 현실성을 높이고 있어서 바로 옆에서 격투를 직접 지켜보는 듯한 느낌이 있다. 그리고 <슈프리머시>의 모스크바에 이어서 이번엔 뉴욕에서 정말 화끈한 자동차 격추 장면을 보여주고 있다. 일반적인 영화에서 깔끔한 차들이 그냥 거리를 유유히 돌아다니는 듯한 그런 뻔한 장면이 아니라. 차들이 서로 쫓고 쫓기면서 서로 들이 받고 찌그러지며 박살나고.. 정말 자동차 추격이 실제로 거리에서 일어나는 듯한 생생한 장면들이다. 아이맥스관에서 봐서 그런지 노트북으로 본 <슈프리머시>보다 10배는 더 굉장해 보였다.

* 특히, 개봉 전부터 엄청나게 홍보를 했던 바로 그 장면.. 옥상에서 옆 건물의 창으로 뛰어드는 제이슨 본을 카메라가 그대로 따라서 같이 그 방으로 뛰어드는 그 장면은 엄청났다. 홍보할만한 장면이었다고나 할까. 그렇다고 이 장면이 아주 중요하게 계속 반복된다던지 하는 것은 아니다. 그냥 마지막 격투로 들어가는 그런 장면일 뿐이라, 의식하고 보지 않으면 빨리 알아채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정말 인상에 아주 남는 장면인 동시에, 그 전체 씬을 이 컷 하나가 너무나 생생하게 만들어주는 그런 느낌이다. 마치 내 자신이 제이슨 본이 되어서 옥상을 날아서 창으로 뛰어드는 그런 느낌이었다.

* 역시 엔딩은 Moby의 Extreme Ways.. 확실한 Signature로 자리잡은 듯 한데, 중독성이 꽤 있다.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