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는 www.poundingtherock.com
원본 주소는 http://www.poundingtherock.com/story/2007/6/15/41559/5243

* 이름있는 미디어의 칼럼은 아니고, 일개 팬의 글일 뿐이지만.. 아주 공감하는 글이라 번역해 보았다. 팬으로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그 팀을 사랑하는 것이라는 이 글의 메시지가, 이번의 스퍼스는 우승 과정에서 많은 논란이 있었기 때문에, 더 나에게는 크게 다가왔던 것 같다. 암튼, 번역이라고 해놓았지만, 사실 완벽하게 이 글의 느낌을 우리 말로 옮겼는지는 전혀 모르겠다. -_-;;

In my past I made the mistake of believing the good things in life only came at a price.  I believed  Dostoyevsky's portrayal of suffering as an experience to be valued.  And though I still understand the notion of valuing ones own hard work, determination and perseverance, I am a different person now.
나는 예전에 인생에서 정말 좋은 것은 항상 댓가가 따른다는 걸 믿었었는데 말이야. 지금 보니 그건 실수였던 것 같아. 나는 도스토예프스키가 말한 것처럼 고통은 가치있는 경험이라고 생각했었지. 지금도 어떤 사람의 노력, 결정, 그리고 인내는 가치있다는 건 알고있어. 하지만 난 이젠 좀 다른 걸 알게 되었지.

The Spurs had an easier road through the playoffs this year compared to previous championship seasons.  They were blessed with few injuries and had the good fortune of watching their biggest obstacle getting bounced in the first round.  Despite all this I agree with Tim:
스퍼스는 이전에 비하면 훨씬 수월한 플레이오프를 통해서 우승을 거머쥐었지. 부상 선수도 거의 없었고 1라운드에서 가장 큰 장애물(역주: 매버릭스)이 탈락하는 행운도 있었어. 하지만 나는 팀 던컨의 말에 동의해.

"This one's sweeter," Duncan said.
던컨 말하길 "이번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아."

As a fan my reason is simple:  I LOVE this team.
팬으로서 내 이유는 간단해. 나는 이 팀을 정말 사.랑.하.거.든.

I don't care if the fans of every other team hate them.  I don't care if they are labeled as dirty, ugly, boring, thugs or floppers.  I don't care if they fail to fit some arbitrary definition of a dynasty.  The media, the fans, the rest of the NBA players and coaches can all piss the hell off.
다른 팀의 팬들이 스퍼스를 싫어해도 신경안써. 걔들이 스퍼스가 더티하고 추하고 지루하고 폭력적이며 헐리우드 액션을 하는 팀이라고 비난해도 개의치 않아. 왕조라고 인정해주지 않아도 돼. 미디어, 팬들, 그리고 나머지 NBA 선수들이나 코치들이 스퍼스를 저주해도 괜찮아.

Because I love this team, we love this team, and we're the champs.  Four for four!
왜냐하면 나는 이 팀을 사랑하기 때문이야. 우리는 이 팀을 사랑해. 그리고 우리는 챔피언이다. 4차전만에 4번째 우승!!

사용자 삽입 이미지
(Express-News / Edward A. Ornelas)

Why do I love this team?
왜 내가 이 팀을 사랑할까?

Well, for starters, I love the fact that the players actually seem to genuinely like each other.  When's the last time you even heard a rumor about two Spurs not getting along?
나는 이 팀의 선수들이 정말 서로 서로 아껴준다는 사실을 정말 사랑해. 혹시라도 스퍼스 선수들이 불화를 겪고 있다는 루머를 들어본 적 있어?

I love that the Spurs ended the season winning ten of their last eleven.  I love that they swept the clearly inferior team from the clearly inferior conference and never once looked worried, rattled or even phased.
시즌 마지막 11게임 중에서 10게임을 이겼다는 사실도 정말 맘에 들어. 그리고 그들이 다소 떨어지는 컨퍼런스의 약한 팀(역주:캐벌리어스)을 아무런 문제없이 스윕했다는 사실도 말이야

I love that Popovich didn't say one thing during the trophy presentation.  He doesn't care because it's simply not about that for him.
우승 트로피 수상식에서 포포비치가 한 마디도 안했다는 사실도 좋았어. 물론 그는 신경도 쓰지 않겠지만 말야.

I love that Michael Finley got the ring he deserves.  I know I threw him under the bus towards the end of the season, but I never disliked the man.  He always played hard and within the system.  He never complained and was always quick to praise his teammates and the Spurs organization.  His play definitely improved at the end of the season, peaking with his ridiculous 8 threes and 26 points in the close-out game against the Nuggets.  We won't forget that Fin.  Nor will we forget you holding the championship game ball and saying  "I might just put it in the bed between me and my wife."
마이클 핀리가 드디어 우승반지를 꼈다는 사실도 사랑해. 시즌 말미에 그를 비난했던 적도 있었지만, 사실 나는 그를 싫어했던 적은 없어. 그는 시스템 안에서 정말 열심히 해주었지. 그는 결코 불평하지 않았고, 항상 팀메이트와 스퍼스를 먼저 칭찬했었어. 그의 플레이는 시즌 말에 정말 좋아졌었고, 덴버와의 시리즈에서는 3점 8개로 26점을 올린 적도 있었어. 우리는 핀리를 잊지 않을 거야. 그가 게임볼을 가졌다는 사실과 그가 "이 게임볼을 침대에 나와 내 부인 사이에 놓겠다"라는 말을 했다는 것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 Photo / Eric Gay)

I love that Bruce Bowen held Lebron James to 32-90 in the Finals.  32-90.  And he did it while playing over 40 minutes a game, committing a total of only 7 fouls and never once giving anyone any reason to question the cleanliness of his play.
나는 파이널에서 브루스 보웬이 르브론 제임스를 90-32로 막은 사실을 정말 사랑해. 그리고 그것이 평균 40분 이상을 뛰면서 그리고 겨우 시리즈 토탈 7개의 파울만으로 해냈다는 사실도. 결국 그는 자신의 플레이에 대해서 더티하다는 비난을 할 만할 핑계를 결국 이번 시리즈에서는 주지 않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 Photo / Amy Sancetta)

I love that Fabricio Oberto came up with multiple big plays in the fourth quarter.  I love that I got the feeling he had been there before.  I love that a 32 year old Argentinian with minimal NBA-level basketball skills can mesh so well with a championship team.
4쿼터에 몇개의 빅 플레이를 해준 파브리시오 오베르토를 정말 사랑해. 나는 마치 예전부터 그가 우리 팀에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 이 32살의 아르헨티나인이 NBA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기술을 갖고도 이 챔피언 팀에 이렇게 잘 녹아들었다는 사실도 정말 기뻐.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 Photo / Eric Gay)

I love that Jacque Vaughn didn't manage to screw this up for us.  Just kidding Jacque.  You were prepared to do your part every night and brought ceaseless energy.  God.  I'm sounding like Mark Jackson.
자크 본이 이 시리즈를 망치지 않았다는 사실이 참 기뻐. 자크, 농담이야. 당신은 매일 준비된 모습으로 엄청난 에너지를 가져다 주었어. 이런, 나 마치 마크 잭슨처럼 말하고 있잖아.

I love that Manu Ginobili came back after a miserable game 3 performance and took it to the Cavs the entire fourth quarter, scoring 14 of the Spurs 23 points.  I love that he jumped past a pump-faking Damon Jones with 8 seconds to play and up six, and instead of letting him take a wide open three he contested the shot from behind, getting all ball but getting called for a foul.  I loved the look on Pop's face.  I love that Pop understands that you just have to let Manu be Manu.  He doesn't ever give in.
마누가 3차전의 그 끔찍한 모습에서 돌아와서 4차전 마지막 쿼터에 스퍼스의 23점 중 14점이나 넣어주면서 맹활약해주었다는 사실을 사랑해. 그가 끝나기 8초를 남기고 6점 이기고 있을 때, 데이먼 존스의 페이크에 속은 다음에 오픈 찬스를 주지 않고 뒤에서 그 3점슛을 블록한 것도 기뻤어. 물론 파울이 불렸지만 말이야. 그 때 포포비치의 표정도 좋았지. 마누는 마누일 뿐이라는 걸 이해한 포포비치의 표정이었지. 마누는 결코 그냥 상대에게 쉬운 찬스를 헌납하지 않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 Photo / Eric Gay)

I love that Tim shot the ball horribly but still finished +6 for the game.  That's Tim Duncan in a nutshell.  He's like an iceberg: the most impressive part of his game is missed by most fans who don't look deeper.  Holy crap.  Am I a freaking genius or what?  He's The Iceberg from now on.
팀 던컨의 슛은 정말 끔찍했지. 하지만 그가 결국 6점 이상을 넣었다는 사실을 난 사랑해. 그게 바로 팀 던컨이야. 그는 마치 빙산과 같지. 그의 많은 활약은 주의깊게 보지 않으면 보이지 않지. 이런 나 천재아냐? 그는 이제부터 아이스버그(빙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 Photo / Eric Gay)

I love that Tony Parker convinced me, beyond a shadow of a doubt, that he was the rightful winner of the MVP award.  I love that the man absolutely torched Cleveland for three quarters and then selflessly gave the ball up in the fourth, when the Cavs were dumb enough to put Damon Jones on Manu.  I love that he shot 57% for the series and even pulled down 5 boards a game.  And I especially loved that move in the second quarter when he faked the crossover on Gibson and nearly sending the poor rook sprawling.  I love that I giggled like a school when that happened.  I love that when he was being presented the MVP award you could see his fiance Eva crying and taking pictures.  I love that they seem to really love each other.  For all the talk about beautiful a couple they are, and for all the talk about how efficient a team the Spurs are, people seem to be missing out on what's important:  the love.
토니 파커가 드디어 모든 의심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정당한 MVP수상자가 되었다는 사실을 사랑해. 나는 이 친구가 3쿼터까지 클리블랜드를 상대로 불타다가 4쿼터에 클리블랜드가 멍청하게도 데이먼 존스를 마누에게 붙였을 때, 비이기적인 마인드로 공격 주도권을 넘겨줬다는 사실도 맘에 들어. 이 친구 시리즈 평균 57%의 필드골 성공률을 보여줬고 심지어 게임마다 5개씩의 리바운드도 잡아줬지. 특히 2쿼터에 깁슨을 앞에 두고 크로스 오버로 페이크를 했을 때의 그 움직임은 정말 대단했어. 그 불쌍한 루키를 아주 보내버렸었지. 그 때 난 정말 학교다니는 꼬맹이들처럼 크게 웃었었다구. 토니가 MVP를 받을 때 에바가 눈물을 흘리면서 그 장면을 찍는 모습도 참 좋았어. 그들이 정말 서로 사랑하는 모습을 보니 참 좋더라구. 정말 얼마나 아름다운 커플인지. 사람들은 스퍼스가 얼마나 효율적인 팀인지 등을 떠들어대지만, 그들은 사실 가장 중요한 걸 잊고 있는거야. 그건 바로 사.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 Photo / Eric Gay)

It's about the love people.
사랑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거야.

And winning championships.  Four of them, to be exact.
그리고 물론 우승도. 4번 모두 말이야.
Posted by kkongch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