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 제대로 못 봤다. 격주로 금요일은 엄청 바쁜 날인데, 오늘이 바로 그 날이었다. 아프리카 켜두고 틈틈이 보긴 했지만, 버퍼링의 압박으로 인해서 그나마 점심시간에 4쿼터를 조금 볼 수가 있었다.

결론부터.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83-82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이기고, 시리즈 스코어 4-0으로 2006-2007 시즌 NBA 챔피언에 등극했다. 98-99시즌, 02-03시즌, 04-05시즌에 이어서 4번째 우승. Final MVP는 많은 사람들의 예상대로 토니 파커.

게임의 양상은 3차전과 비슷했다. 캐벌리어스는 훌륭한 수비를 보여주었지만, 공격에서 2% 부족함을 보여주면서 앞서나갈 수 있는 기회들을 스스로 놓쳤고, 스퍼스는 고전하면서도 끝내 승리를 지켜냈다. 선봉장 토니 파커는 24점을 올려주었고, 3차전에서 3득점으로 부진했던 마누 지노빌리는 4쿼터에만 13점을 올리면서 - 게임 전체 27득점 - 승리를 지켜냈다. 팀 던컨은 12점 15리바운드를 올리면서 공격에서는 부진했지만, 수비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브루스 보웬의 수비는 오늘도 빛났고, 마이클 핀리, 브렌트 배리, 자크 본, 파브리시오 오베르토, 프란시스코 엘슨 등도 제 몫을 다 해주었다. 그리고 오늘도 4쿼터 후반에 오베르토가 보여준 여러 허슬 플레이들은 정말 너무 기대 이상이었다. 플옾에서 가장 돋보였던 조연 중의 하나였는데, 파이널의 마지막 순간에도 여전히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너무 기뻤다.

캐브스에서는, 에이스 킹 르브론 제임스가 24득점 10어시스트로 분전했으나, 다른 선수들 - 사샤 파블로비치, 데이먼 존스, 도니엘 마샬 등등 - 이 부진하면서 역시 원맨팀의 한계를 보였다. 루키 다니엘 깁슨은 3차전의 부진에서 다소나마 회복했고, Z맨 일가우스카스는 정말 놀라운 근성을 보여줬고, 드류 구든앤더슨 바레장, 에릭 스노우 등이 꾸준한 활약을 해줬지만 역부족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스퍼스는 4번째 우승을 하면서 명실상부하게 리그의 최고 프랜차이즈 중의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팀의 기둥 팀 던컨 또한 역사에 남을 수 있는 선수가 된 것 같다. 오랫동안 응원해온 팬 입장에서, 정말 이보다 더 기쁠 수는 없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에 우승이 확정된 뒤에, 첫 우승인 마이클 핀리 주위에서 스퍼스 선수들이 승리를 기뻐하는 모습이 나왔는데, 정말 감동적이었다. 아직 우승 경험이 없는 핀리와 오베르토를 위해서 많은 선수들이 꼭 우승하겠다고 말한 적도 있었고.. 바로 이런 팀웍이 바로 스퍼스의 힘이 아니었나 싶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1D Mark II N | Manual | Pattern | 1/500sec | F/4.0 | 0.00 EV | 600.0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07:06:14 23:51:15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1D Mark II | Manual | Pattern | 1/500sec | F/3.5 | 0.00 EV | 200.0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07:06:14 19:48:04

또한 재밌는 사실 하나는 이번 시리즈를 4차전에 끝냄으로 인해서, 스퍼스는 4번의 우승을 모두 다 다른 전적으로 끝냈다는 기록 아닌 기록도 보유하게 된 것 같다. (99년은 4승 1패로 5차전 종료, 03년은 4승 2패로 6차전 종료, 05년은 4승 3패 7차전 종료, 올해는 4승 무패 4차전 종료..) 이건 혹시 그랜드 슬램? -_-;;;
Posted by kkong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