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안토니오 스퍼스 vs 덴버 너겟츠 3차전

이 경기는 아프리카를 통해서 4쿼터만 겨우 봤다. 그것마저 수 차례 끊기면서 많은 중요한 장면을 놓치기까지.. -_-;;

암튼.. 내 예상과는 달리, 덴버 너겟츠 약하지 않다. 오늘도 굉장한 접전이었고 스퍼스가 쉽게 뿌리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벤치가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덴버아이버슨앤써니가 40분 이상씩 뛰면서 고생을 하면서도 참 잘해주고 있다. 샌안토니오로서는 이 시리즈 정말 조심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오늘도 역시 로버트 오리.. 3점 2개 포함해서 10점 넣으면서 플레이오프 시동을 걸었다. 왠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도 좀 잘해주시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게 만드는데.. 이건 전형적인 우승 패턴이다. ㅎㅎㅎ  더불어 마이클 핀리도 마지막 불꽃을 태워줄 것 같은 느낌.

휴스턴 로켓츠
vs 유타 재즈 4차전

이 시리즈도 결국 2-2로 가버렸다. 하긴 백중세의 전력을 갖고 있는 팀들이다. 그래서 그런지 접전을 펼치다가, 분위기를 가져가는 팀이 승리를 하게 되는 것 같다. 또 홈에서 이겼기도 했고. 이 시리즈는 아마도 틀림없이 7차전까지 갈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래퍼 알스톤 보는 것이 재미가 있었다. 길거리 농구 출신 답게 가끔 화려한 쇼를 보여준다. 이제는 안정감도 제법 갖춘 것이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강팀의 포인트 가드로도 손색이 없어 보였다.

반면 유타의 데렉 피셔는 사실 참 보기가 싫은 선수이다..-_-;; 예전의 아픈 기억을 자꾸 연상케 한다는.. 하지만 객관적으로 보자면 참 훌륭한 선수다. 실력 이상의 뭔가를 언제나 보여주는 선수이다. 파이팅도 좋고 센스도 좋고. 이런 선수들이 바로 플레이오프에서 차이를 만드는 선수라고 볼때 앞으로의 시리즈에서도 요주의 인물이다.
Posted by kkongchi